박재범→공효진, 호주 산불 진압 위한 ★들의 움직임
2020. 01.08(수) 16:13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호주 사상 최악의 산불이 4개월간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한국의 배우 및 아티스트 들도 움직임을 보이기 시작했다.

래퍼 박재범은 5일 트위터를 통해 "호주 뉴사우스웨일스 봉사활동 단체에 3만 달러(한화 약 3511만 원)를 기부했습니다. 제가 속한 AOMG의 아티스트들에게도 해당 내용을 알려 봉사에 함께할 예정입니다. 우리의 행동이 어떤 방식으로도 진화에 도움이 됐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호주를 위해 기도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또한 공효진은 8일 자신의 SNS를 통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 없을까요?"라며 호주 산불 사진을 게재하며 경각심을 일깨웠다.

그런가 하면 호주 출신 방송인 샘 해밍턴은 같은 날 "이거 보고 눈물 나네. 도대체 호주 산불은 왜 이래? 미치겠네. 호주 정부가 당장 새로운 시스템 만들어야된다"며 불길에 휩싸인 호주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업로드했다.

이 밖에도 정려원, 이지혜, 송가인, 니콜 키드먼, 크리스 헴스워스 등 수많은 국내외 스타들은 호주의 빠른 화재 진화를 소망하고 있다.

산불은 지난해 9월부터 현재까지 이어져 호주 전역이 피해를 입고 있다. 현지 보도에 따르면 산불로 인한 사망자는 최소 24명이며, 20명 이상이 실종됐다. 더불어 5억 마리 이상의 동물이 산불로 인해 희생돼 사실상 코알라는 멸종 위기 수순을 밟았다. 전문가들은 화재가 지속되는 원인이 폭염과 가뭄 그리고 돌풍에 있다고 분석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공효진 | 박재범 | 샘 해밍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