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첫 '월간 윤종신', 염따 지원 사격…이방인 프로젝트 시작
2020. 01.10(금) 13:51
윤종신
윤종신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가수 윤종신의 월간 음악 프로젝트 '월간 윤종신'이 2020년에도 계속된다.

윤종신은 '월간 윤종신' 1월호 '스페어(Spare)'를 오는 13일 저녁 6시 공개한다.

1월호 '스페어'는 이방인 프로젝트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리는 곡으로, '정처 없이, 갈 수 있을 만큼만' 떠돌고 있는 윤종신의 이방인 단상을 담았다.

윤종신은 넷플릭스 드라마 '빌어먹을 세상 따위' 시즌 2의 한 장면에서 이번 곡에 대한 아이디어를 얻었다. 드라마에서는 주인공인 보니와 제임스가 탄 차의 타이어에 펑크가 나고, "스페어타이어가 있냐"는 보니의 질문에 제임스는 "방금 구멍 난 타이어가 스페어였다"고 대답한다.

그냥 스쳐 지나갈 수 있는 이 대사와 장면을 윤종신은 우리 인생에 비유했다. 그는 우리는 모두 스페어를 하나씩 갖고 태어나는 걸지도 모르며, 그 스페어를 언제 어떻게 갈아 끼우느냐에 따라 삶의 양상이 달라질 수 있다는 생각을 곡에 담았다.

윤종신은 "나는 내게 주어진 스페어를 50이 된 이제 막 갈아 끼운 게 아닐까, '이방인 프로젝트'가 바로 그렇게 갈아 끼운 타이어로 달려야 하는 새로운 길이 아닐까 생각했다"며 "처음 갖고 태어난 타이어는 잘 소진한 것 같고, 이제 스페어도 너덜너덜해질 때까지 잘 소진해보려 한다"고 말했다.

윤종신은 이방인 프로젝트의 첫 기착지로 미국 텍사스를 선택했다. 끝이 보이지 않는 들판을 달리는 장면을 뮤직비디오에 담고 싶었기 때문이다. 텍사스 분위기에 맞춰 컨트리 장르로 풀어보려 했으나, 결과적으로는 EDM 장르로 완성됐다.

이번 1월호에는 래퍼 염따가 랩 메이킹 및 피처링에 참여해 이목을 끈다.

윤종신은 "염따와 통화한 뒤 정확히 8시간 후 작업이 끝났다. 여태 작업해본 뮤지션 중 제일 쿨한 것 같다"며 "'염따는 그냥 염따지 뭐'라는 마인드가 멋지고 그게 가사에서도 잘 드러난다. 정말 고맙고 감동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미스틱 스토리]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월간 윤종신 | 윤종신 | 윤종신 이방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