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완규 “부활 데뷔 동기 H.O.T, 당연히 돈 못 벌어” (TV는 사랑을 싣고)
2020. 01.10(금) 20:11
TV는 사랑을 싣고 부활 박완규 이혼 천년의 사랑
TV는 사랑을 싣고 부활 박완규 이혼 천년의 사랑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TV는 사랑을 싣고’ 박완규가 부활 시절의 생활고를 전했다.

10일 밤 방송된 KBS1 예능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천년의 사랑’ 히트곡으로 유명한 부활 멤버인 가수 박완규의 인생, 부모님, 잊을 수 없는 선생님(은사) 박성영 선생님을 찾는 모습이 공개됐다.

박완규는 “데뷔 동기가 H.O.T.였다. 젝스키스도 있었다. 그러니 그런 친구들이 다 해먹었다”라며 “그때 생활고 탓에 부활을 탈퇴하게 된 거다”라며 아픈 당시를 회상했다.

박완규는 “음악하면서 평탄치 못했다. 솔로 나왔을 때는 계약 문제가 있었다. 계약서도 제대로 안 썼다. 안 읽어보고 도장 찍었는데, 연대 보증인으로 돼 있었다”라며 고생스러웠던 시절을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TV는 사랑을 싣고’]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TV는 사랑을 싣고 | 박완규 | 부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