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FC' 지옥의 전지훈련 돌입, 실력 일취월장(뭉쳐야 찬다)
2020. 01.13(월) 09:49
뭉쳐야 찬다
뭉쳐야 찬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뭉쳐야 찬다'에서 '어쩌다FC'가 제주도 전지훈련의 전반전을 하얗게 불태웠다.

12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찬다'에서 '어쩌다FC'는 제주도로 전지훈련을 가 서귀포고와 연습 경기를 진행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부상으로 잠시 자리를 비웠던 배구 선수 출신 김요한이 공항에 깜짝 등장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의 재합류로 '어쩌다FC' 완전체로 돌아왔고, 새해부터 기분 좋은 시작을 알렸다. 그러나 2020년에 1승을 못하면 팀을 해체시키겠다는 구단주의 엄포를 들은 감독 안정환이 "지금부터 나는 죽었구나 하고 가면 된다"며 악마 조교로 변신, 제대로 지옥문이 열리기 시작했다.

이후 농구대통령 허재를 무릎 꿇게 만들고 도마신 여홍철을 모래사장에 실신하게 만든 고강도 체력 훈련이 펼쳐졌다.

고된 체력 훈련에 이어진 전설들의 첫 전지훈련 연습 경기 상대는 서귀포 고등학교 축구팀이었다. '어쩌다FC' 8명 대 서귀포고 5명이라는 수적 페널티로 진행됐지만 전설들은 이미 체력이 방전된 상태, 나이도 실력도 최상위인 '제주 어벤져스'에게 1 대 5로 패배하고 말았다. 하지만 허재의 일취월장한 실력, 40M 드리블로 만들어낸 모태범의 전지훈련 1호 골, 김동현의 슈퍼세이브 등은 전지훈련의 효과를 톡톡히 느낄 수 있게 했다.

이렇듯 전지훈련에서의 첫 경기는 '어쩌다FC'의 성장과 자라나는 대한민국 축구의 미래를 함께 엿볼 수 있었다. 안정환은 경기가 끝난 후 "강한 상대를 만나야 (실력이) 늘어난다"며 격려를 아끼지 않아 한층 훈훈한 여운을 남겼다.

한편, 끝나지 않은 '어쩌다FC'의 제주도 전지훈련 후반전은 19일 밤 9시 방송되는 '뭉쳐야 찬다'에서 계속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뭉쳐야 찬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뭉쳐야 찬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