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묵묵부답' 재빨리 통과…오늘(13일) 밤 구속 여부 결정 [종합]
2020. 01.13(월) 10:13
승리
승리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성매매 알선과 해외 원정 도박 등의 혐의를 받는 가수 승리의 구속 여부가 오늘(13일) 밤 결정된다.

승리의 두 번째 영장실질심사가 13일 오전 10시 30분 서울중앙지법에서 진행됐다. 이는 지난해 5월 경찰이 신청한 구속영장이 기각된 지 8개월 만이다.

이날 승리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회색 슈트 차림으로 등장한 승리는 당초 예정보다 25분가량 일찍 도착해 포토라인에 모습을 드러냈다.

승리는 수많은 취재진의 플래시 세례에 잠시 멈칫하더니, "포토라인에 섰는데 할 말 없느냐" "국민들에게 한마디 해달라" "성매매 알선 혐의 인정하느냐" 등 취재진의 질문에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며 재빨리 법정 출입구를 향해 걸음을 옮겼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앞서 경찰은 지난해 5월 성매매와 성매매 알선, 식품위생법위반과 횡령 등 5개 혐의로 구속 영장을 신청한 바. 그러나 당시 법원은 영장을 발부하지 않았다.

당시 법원은 주요 혐의인 횡령 부분은 다툼의 여지가 있고, 나머지 혐의 부분도 증거인멸 등 구속 사유를 인정하기 어렵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이에 사건을 송치받은 검찰은 기존 5개 혐의에 지난 2013년 말부터 3년 동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상습도박한 혐의와 외국환거래법을 위반한 혐의를 추가, 7개 혐의로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

승리의 구속영장 실질심사는 정준영과 최종훈을 비롯해 승리 카톡방 속 '경찰총장'으로 불린 윤모 총경에게 구속영장을 발부한 송경호 부장판사가 맡았다.

상습도박과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가 추가된 만큼 이전과는 다른 결과가 나올지 주목된다. 승리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밤 결정될 전망이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조혜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승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