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시윤 "'1박2일', 사무치게 그립다" [인터뷰 맛보기]
2020. 01.13(월) 13:30
배우 윤시윤
배우 윤시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윤시윤이 '1박2일'에 대한 그리움을 털어놨다.

13일 윤시윤의 인터뷰가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모처에서 진행됐다. 윤시윤은 이날 티브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최근 종영한 tvN 수목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극본 류용재·연출 이종재)를 비롯해 근황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윤시윤은 최근 새 시즌을 시작한 '1박2일'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가 고정 멤버로 참여 중이던 '1박2일' 시즌3가 지난해 3월 갑작스러운 종영을 맞은 터, 9개월 만인 지난해 12월 새 멤버로 새 단장을 마친 시즌4가 첫 방송을 시작한 상황이다.

'1박2일'이 끝난 탓에 전작들처럼 예능 촬영장과 드라마 세트장을 수시로 오가는 고생을 겪지는 않았다는 윤시윤. 하지만 그는 "'1박2일'이 끝나 몸이 편하다는 생각은 1% 밖에 안 든다. 99%는 사무치게 그립다는 감정"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꿈을 몇 번이나 꿨다. 사람이 마음에 안식을 얻고자 하는 특정 시점이 자꾸 꿈에 나온다는데"라며 "나는 늘 복불복 게임을 하기 전 함께 합을 맞춰보고 연습하던 사소한 장면들을 꿈꾼다. 태현이 형, 데프콘 형도 등장하고. 그립다"고 말했다.

윤시윤은 "사실 '1박2일'은 가장 한국적이면서도 매우 소소한 예능이다. 그런 예능이 계속 있어야 한다"며 힘줘 말한 윤시윤은 "'비싼 곳에 가지 않고 비싼 음식을 두고 싸우지 않는다. 가까운 곳에 가서, 소소한 것에 목숨 걸고 덤비고 작은 것에 기뻐하고, 그걸 보며 시청자들도 얼마든지 따라 할 수 있는 소박한 예능"이라며 "얼마든지 경제적 부담 없이 따라 할 수 있는 콘텐츠이고, 그게 결국 '1박2일'의 정체성"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윤시윤은 "그리움은 많지만, 새롭게 시작한 시즌4가 잘되고 있어 정말 다행이다. 간간히 클립 영상으로만 접했는데 정말 재밌더라"고 말했다. "'우리'가 아니라서 속상한 건 사실이지만, 더 훌륭한 사람들이 채워줘서 기쁘다"며 "만약 저를 불러 주신다면 1인분 몫을 할 수 있게, 최선을 다해 갖은 '바보짓'을 하고 올 수 있다. 불러만 달라"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모아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1박2일 |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 윤시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