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피추 "추대엽·펭수, 2020년 꼭 만나고 싶다" 폭소
2020. 01.13(월) 19:20
카피추
카피추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코미디언 카피추(본명 추대엽)가 펭수, 추대엽을 보고 싶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13일 오후 방송된 MBC 표준FM '정선희, 문천식의 지금은 라디오 시대'에 카피추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문천식 정선희는 카피추에게 "카피추가 추대엽이라는 설이 있고, 펭수라는 이야기도 있더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자 카피추는 "둘 다 꼭 한 번 보고 싶다"며 능청스레 답했다. 본인이 실제 추대엽임에도 일명 '세계관'에 충실한 답변을 내놔 웃음을 자아낸 것.

카피추는 "2020년에 보고 싶은 딱 두 친구가 펭수, 추대엽이다. 그런데 한 번을 못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추대엽은 웃기게 생겼을 것 같다. 재주가 많은 친구라고 들었는데 못 봤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지금은 라디오 시대']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지금은 라디오 시대 | 추대엽 | 카피추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