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정호근 "신내림 받은 이유? 신이 자녀한테 간다더라"
2020. 01.14(화) 08:37
아침마당 정호근
아침마당 정호근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아침마당'에서 배우 정호근이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14일 오전 김재원 이정민 아나운서 진행으로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는 배우 정호근이 출연했다. 패널로는 코미디언 김학래가 참석했다.

정호근은 배우이자 무속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이에 정호근은 "느닷없이 신기가 생긴게 아니라 사람을 보면 느낌이 굉장히 빨리 왔다"고 했다.

이어 정호근은 "그것이 방송 생활 하면서 더 심해졌다"면서 "제가 신내림을 받은 뒤 그쪽 사람들이 저한테 '축하한다. 그렇게 될 줄 알았다'고 하더라"고 했다.

정호근은 "제가 건강하다고 자부했던 사람인데 신내림을 거부하던 당시 배가 그렇게 아프더라. 정신을 못 차릴 정도로 아팠다"면서 "병원에 가면 의사들이 신경이 예민한 거라고 하더라. 그때마다 의사들이 미웠다. 활동을 못할 정도로 아팠다"고 말했다. 정호근은 "어느 날 누구를 만났더니 내림굿을 받아야 한다고 하더라"고 했다.

신내림을 거부하던 정호근은 자녀들을 위해 내림굿을 받기로 결심했다고 했다. 정호근은 "내가 신을 안 받을 거라고 거부하면 자식에게 내려간다. 그걸 어떻게 내가 허락을 하겠나. 어느날 배가 너무 아파서 기도를 하는데 '우리는 이제 간다'는 소리가 들리더라 너무 놀라서 집중을 했더니 '네 밑으로 갈 거다'라고 하더라. 그래서 어쩔 수 없이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말했다.

정호근은 "신을 받고 나서 안정이 됐고, 본래의 모습으로 돌아오게 됐다"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KBS1 '아침마당']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아침마당 | 정호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