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닥터김사부2’ 장관 아들, 최진호 계략에 넘어갔다 “한석규 고소할 것”
2020. 01.14(화) 22:16
낭만닥터 김사부2
낭만닥터 김사부2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낭만닥터 김사부2’ 장관 아들이 최진호의 계략에 넘어가 2차 수술 실패를 김사부 탓으로 돌렸다.

14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극본 강은경·연출 유인식)에서는 거산대 병원 박민국(김주헌)이 돌담병원에서 장관의 2차 수술을 진행했다.

그러나 양호준(고상호)의 실수로 2차 수술은 실패로 돌아갔다. 거산대 병원의 도윤완(최진호)도 소식을 들었고, 함께 자리에 있던 기자는 “1차 수술 잘못했던 김사부 잘못이 아닐까. 의혹 제기만으로 충분하지 않냐”고 말했다.

이후 장관의 아들은 “2차 수술의 원인이 닥터 부용주에게 있다더라. CT도 안 찍고 수술에 들어갔다던데 맞냐”고 따졌다.

이에 김사부는 “외상환자의 경우 그러기도 한다”고 인정했다. 그러자 장관 아들은 “가장 기본적인 것도 안 하고 수술에 들어갔는데 과실이 아니면 뭐냐. 자신이 없었으면 큰 병원으로 보냈어야 하는 거 아니냐. 장관 수술 타이틀 탓에 섣불리 칼부터 댄 것 아니냐”고 성냈다.

김사부는 “의사로서 환자보다 타이틀을 더 걱정했다면 수술 대신 사망 선고를 택했을 거다”라며 “당신 아버지 상태는 오히려 그게 더 편했을 거다”라고 말했다.

김사부의 말에 장관 아들은 “당신들과 병원 의료 과실로 고소하겠다”고 이야기해 돌담병원에 위기가 닥쳤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낭만닥터 김사부2’]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낭만닥터 김사부2 | 한석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