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내전’ 유척, 반전의 정체…이선균이 ‘그냥 주운 물건’
2020. 01.14(화) 23:22
검사내전 이선균 유척
검사내전 이선균 유척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검사내전’에서 이선균이 소유한 유척의 의미가 공개됐다.

14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검사내전’(극본 이현·연출 이태곤)에서 이선웅(이선균)이 자신이 등을 긁고, 맥주 병 따는 등 대수롭지 않게 여겼던 유척의 의미를 알게 됐다.

이선웅은 차명주(정려원) 앞에서 유척을 아무렇게나 사용한 바 있다. 이에 차명주는 “저한테 유척으로 어필하고 싶었던 것 있지 않얐냐. 궁금해지긴 했다. 검사 이선웅은 유척을 받을만한 사람인가”라는 이야기를 했다.

유척은 연수원 교수님이 자신의 애제자에게만 몰래 주는 물건. 이를 몰랐던 이선웅은 이날도 간지러워 등을 긁는 용도로 유척을 사용했다. 이에 장만옥(백현주)이 등을 긁어주기 위해 다가갔다가 유척을 발견했다.

장만옥은 “검사님 이런 걸 갖고 계셨으면서 왜 말씀 안 하셨냐”고 했다. 이선웅은 그제야 유척의 무거운 의미를 알게 됐다. 하지만 유척은 이선웅이 출근 첫날 주운 물건이었고, 이선웅은 차명주가 자신에게 했던 의미심장한 말의 뜻도 깨닫게됐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검사내전’]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검사내전 | 유척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