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조진수, 잼→남자미용사 전업한 이유 [TV온에어]
2020. 01.15(수) 06:30
불타는 청춘 안혜경 김광규 스잔 김승진 박선영 양수경 이재영 최성국 최민용 구본승 새친구 잼 조진수 강경헌 조하나
불타는 청춘 안혜경 김광규 스잔 김승진 박선영 양수경 이재영 최성국 최민용 구본승 새친구 잼 조진수 강경헌 조하나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불타는 청춘’ 잼 조진수가 헤어디자이너로 전업한 사연을 고백했다.

14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는 김광규, 안혜경, 스잔 김승진, 박선영, 양수경, 조하나, 강경헌, 최성국, 최민용, 이재영, 구본승, 새친구 잼 리더 조진수 등의 애정, 우정 쌓기가 전파를 탔다.

최성국은 “연예인이 보통 다른 일 넘어가는 게 뻔하다. 카페라든가 그런 걸 하잖냐. 김민우 형은

조진수는 “나는 미용사가 제일 해서는 안 되는 직업이라고 생각했었다. 우리 형이 초등학교 시절부터 미용을 했다. 그때는 1번 언니, 2번 언니, 그렇게 불렀다”라며 “그때 남자미용사는 게이라는 인식까지 있었다”라며 아픈 기억을 회상했다.

이어 조진수는 “형 하는 걸 보고 안 하겠다고 생각했는데, 형이 유럽에 갔다 오면서 자료를 보여주더라. 그때 남자 미용사들이 멋있다는 생각이 들었고, 남자 미용사가 많아질 것이라는 비전을 봤다”라며 헤어디자이너로 살게 된 모티프를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불타는 청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불타는 청춘 | | 조진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