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영, 로코 대신 감성…‘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첫 스틸
2020. 01.15(수) 16:16
박민영
박민영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로코퀸’ 박민영이 이번에는 ‘감성여신’으로 변신을 예고했다.

JTBC 새 월화드라마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극본 한가람·연출 한지승, 이하 ‘날찾아’)는 서울 생활에 지쳐 북현리로 내려간 해원(박민영)이 독립 서점을 운영하는 은섭(서강준)을 다시 만나게 되며 펼쳐지는 가슴 따뜻한 서정 멜로다.

극 중 박민영은 사람과의 관계 속에서 깊은 상처를 받은 목해원으로 분해 짙은 감성 연기를 보여줄 예정이다. 간략한 캐릭터 설명만으로도 해원에게선 차디찬 겨울이 연상되는 바. 전작에서 사랑스러운 캐릭터를 소화하며 대체불가 로코퀸으로 거듭난 박민영이 마음이 시린 겨울여자 해원을 어떻게 만들어나갈지 기대가 높다.

그런 가운데, 15일 공개된 스틸컷에는 우수에 젖은 눈빛과 차분한 표정의 박민영이 독보적인 분위기를 풍기고 있다. 특히 창문 밖을 바라보고 있는 모습에는 반가운 누군가를 만난 듯 화사함이 번져와 북현리의 겨울이 어떤 풍경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날찾아’ 제작진은 “아무리 찬바람이 불어와도 그 안에서 포근함과 따스함을 느낄 수 있는 겨울 특유의 감성이 박민영에게 스며들었다. 올 겨울의 끝자락에서 서정 멜로에 최적화된 박민영의 진한 감성 연기를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며 “겨울여자 해원을 만난 박민영의 새로운 매력이 발현될 ‘날찾아’에 많은 관심과 애정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날찾아’는 ‘연애시대’, ‘일리 있는 사랑’으로 멜로드라마의 한 획을 그은 한지승 감독과 ‘한여름의 추억’으로 감성 필력을 선보인 한가람 작가와 의기투합했다. ‘검사내전’ 후속으로 2월 첫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에이스팩토리]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 날찾아 | 박민영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