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제이쓴 “홍현희, 자다가 방귀 뀐다” 폭로전 [T-데이]
2020. 01.15(수) 17:00
대한외국인 제이쓴 홍현희
대한외국인 제이쓴 홍현희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대한외국인’ 제이쓴, 홍현희 부부가 남다른 금슬을 과시했다.

15일 오후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는 인테리어 디자이너 제이쓴, 개그우먼 홍현희 부부가 출연해 입담과 부부 생활 비화를 전한다.

이날 제이쓴은 "아내 홍현희 앞에서 생리 현상을 안 텄다"며 “방귀 안 텄다. 와이프 앞에서 트림도 안 한다”로 밝혔다.

홍현희는 어떨까. 제이쓴은 "자기도 모르게 새어 나오더라"며 솔직하게 고백해 모두를 실소케 했다. 이어 그는 "자고 있는데 갑자기 부왁(?) 소리가 나더라. 날 부르는 건 줄 알았다", "가끔 종이 찢듯이 찌이이익(?) 소리가 난다"며 폭로전을 이어갔다. 홍현희는 “내가 장이 좋다. 그건 나도 못 막는다”며 이를 시인했다.

제이쓴은 홍현희의 개그우먼 본능에 독설을 날리기도 했다. 홍현희가 얼굴을 던지며 개인기 투혼을 하자 "돈 버는 모습 보니 짠하다"고 이야기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제이쓴, 홍현희 부부는 지난 2018년 결혼해 부부 금슬을 이어오고 있다. 제이쓴은 호주 유학파 출신으로 영어 실력을 과시했다는 후문이다. 밤 8시30분 방송.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에브리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대한외국인 | 제이쓴 | 홍현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