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니하니’ 측 “20일 녹화 재개, 어린이 인권보호 애쓸 것” [공식입장]
2020. 01.15(수) 17:34
보니하니 최영수 채연 박동근 의웅 방송 재개
보니하니 최영수 채연 박동근 의웅 방송 재개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각종 논란을 낳은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이하 보니하니)의 방송 재개, 녹화가 시작됐다.

EBS 어린이 교양프로그램 ‘보니하니’ 측은 15일 오후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녹화 재개를 공식화했다. 재개 녹화는 오는 20일이다.

‘보니하니’ 측은 “갑작스런 방송중단으로 인해 시청자분들에게 깊은 상처를 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방송 준비를 위해 새롭게 제작진을 꾸렸고, 당초 약속한 방송재개일인 2019년 12월 30일을 맞추기 위해 갖은 노력을 기울였습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러나 EBS가 국민과 시청자분들께 약속한 재발방지 대책과 청소년 출연자 보호를 위한 철저한 시스템 점검, 구체적이고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하기에는 좀 더 충분한 시간이 필요하다고 판단하여 방송을 1월 20일에 다시 시작하기로 했습니다”라며 방송 재개 지연 이유를 설명했다.

‘보니하니’ 측은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는 어린이·청소년의 인권 보호에 앞장 서는 프로그램이 되겠습니다”라며 “방송 중단으로 시청자 여러분께 불편을 드린 점 거듭 사과드립니다”라는 사과를 전했다.

‘보니하니’는 지난 해 12월 10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 도중 당당맨 최영수의 MC 채연 폭행 논란으로 홍역을 치렀다. 당시 최영수는 채연의 손을 뿌리치며 주먹으로 그의 팔을 때려 충격을 자아냈다. 또 다른 출연자 박동근이 채연에게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의혹도 커졌다. 결국 EBS 측은 프로그램 제작 책임자 유아어린이특임국장, 유아어린이부장을 보직 해임했으며 김명중 EBS 사장도 해당 사태 수습에 나섰다.

보니는 의웅, 하니는 채연 진행이다. 매주 월~금요일 저녁 6시 방송.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보니하니’ 홈페이지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보니하니 | 의웅 | 채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