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나를 찾아줘 결말’ ‘6언더그라운드’ ‘품행제로’ ‘터미네이터 다크페이트’, 주말에 뭐 볼까
2020. 01.18(토) 11:32
나를 찾아줘 결말 6언더그라운드 터미네이터 다크페이트
나를 찾아줘 결말 6언더그라운드 터미네이터 다크페이트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나를 찾아줘’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시동’ ‘품행제로’까지, 1월 중순 주말 볼만한 영화들을 체크업했다.

18일 오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영화는 좋다’에서는 ‘나를 찾아줘’(감독 김승우) 결말, 관전 포인트가 공개됐다.

‘나를 찾아줘’는 실종된 아들을 찾아 나서는 엄마 정연(이영애)의 이야기를 그린 스릴러극이다.

아동 실종 스릴러로 출범한 만큼 ‘나를 찾아줘’ 결말이 많은 이들의 관심을 모았다. 영화는 아이를 찾아나가는 엄마 정연의 아픈 심리를 섬세하게 그려내면서도, 중후반부 스릴러를 가미한 액션까지 선보이며 쇄된 섬의 황폐한 공포를 완벽히 표현해냈다.

결말에 관해서는 많은 이들의 의견이 분분하게 갈릴법하다. 실종 아동을 어떻게 받아들일 것이냐의 문제, 관객들의 시선에 따라 실종 아동에 다가선 정연의 심리를 열린 결말로서 해석할 수도 있다.

이밖에 ‘시동’, ‘품행제로’,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6 언더그라운드’, ‘나를 찾아줘’ 결말, 간략한 줄거리.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전도연, 정우성, 신현빈, 정가람 인터뷰가 공개돼 눈길을 모았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영화가 좋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6언더그라운드 | 나를 찾아줘 결말 | 터미네이터 다크페이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