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불시착’ 서지혜, 손예진 찾는 현빈에 “죽었으니 포기해라”
2020. 01.18(토) 21:43
사랑의 불시착
사랑의 불시착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사랑의 불시착’ 현빈과 서지혜가 영창에서 마주했다.

18일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사랑의 불시착’(극본 박지은·연출 이정효)에서는 윤세리(손예진)가 괴한들에게 납치를 당했다.

이에 리정혁(현빈)은 윤세리의 행방을 찾았다. 자신이 있는 영창으로 서단(서지혜)을 부른 리정혁은 “그 여자가 사라졌다. 거기에 대해 동무는 알고 있을 것 같다. 누구 짓인지 어디로 데려갔는지 지금 무사한지”라고 다급하게 물었다.

서단은 “결혼 앞두고 다른 여자가 걱정돼 그렇게 세상이 무너진 표정이라니. 결혼식 전까지 여기(영창)에 묶여 있다가 결혼식 때 나와라”고 말한 뒤 일어났다.

이에 리정혁은 “나더러 후회할 짓 하지 말라고 했지. 날 후회하게 만들려고 어딜 찾아간 거냐. 설마 내 아버지를 만난 거냐. 내 아버지가 그 여자를 데리고 간 거냐”고 말했다.

서단은 결국 “네. 죽었다. 그러니 포기하는 편이 좋다”고 차갑게 말했다. 리정혁은 자리에서 일어나는 서단에게 “내 아버지에게 전해라. 그 여자 다치면, 하나 남은 아들을 잃어버리는 것”이라고 경고했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사랑의 불시착’]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사랑의 불시착 | 서지혜 | 현빈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