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지않아' 전여빈, 열정은 나의 힘 [인터뷰]
2020. 01.19(일) 11:00
해치지않아 전여빈
해치지않아 전여빈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사랑스러운 미소 속에 담긴 열정은 태산같이 크다. 그 열정이 배우 전여빈을 현재 충무로의 기대주로 만든 '무엇'이었다. 연기에 관해서는 누구보다 뜨겁게, 그리고 진심으로 다가가는 전여빈의 힘은 열정이었다.

영화 '죄 많은 소녀'로 단숨에 충무로 기대주로 떠오른 전여빈은 또래 배우들 중 압도적인 연기력과 존재감으로 브라운관과 스크림을 넘나드는 전방위적인 활약을 펼치고 있다. 그런 전여빈이 첫 상업 영화 주연작으로 '해치지않아'(감독 손재곤·제작 어바웃필름)을 선택했다.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 '해치지않아'는 망하기 일보 직전의 동물원 동산파크에 야심 차게 원장으로 부임하게 된 변호사 태수(안재홍)와 팔려간 동물로 근무하게 된 직원들의 기상천외한 미션을 그린 작품이다. 전여빈은 극 중 평소 모든 일에 심드렁하고 나무늘보처럼 느릿느릿하지만 남자친구의 톡에는 0.1초 만에 반응하는 '남친바라기' 사육사 해경 역을 맡아 연기했다.

사람이 탈을 쓰고 동물을 연기한다니, 거기다가 사람들은 이 황당무계한 계획에 속는다니. 다소 당황스러운 소재지만, 전여빈은 처음부터 열린 마음을 가지고 보게 됐다고 했다. 전여빈은 "감독님이 역할을 제안해주고 싶다고 만나자고 했다. 그때 감독님이 '책을 드릴 테니 이걸 읽어봐라. 이 이야기가 싫을 수도 있으니 거절해도 된다'고 했다. 이것만 봐도 감독님이 얼마나 사려 깊고 좋으신 분인지 알겠지 않나"라면서 "너무 좋은 어른이자 선배님인 감독님과 같이 하고 싶어서 작품을 선택하게 됐다"고 했다.

감독에 대한 신뢰를 가지고 작품을 선택한 전여빈은 영화의 소재와 이야기에 누구보다 몰입하고 해경이라는 인물을 만들어나갔다. 특히 전여빈이 중점을 둔 건 해경이만의 서사를 만들어 나가는 것이었다. 코미디인 영화의 큰 틀과는 별개로 해경이 만의 '드라마'를 따라가려고 노력했다고. 전여빈은 "해경이 자체가 이 코믹스러운 상황에 들어와 있다고 해서 우스꽝스럽고 재밌어 보이게 행동을 하지 않는 친구일 거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전여빈의 말대로 영화 속 해경의 서사는 쉼 없이 펼쳐지는 코미디 속에서도 짠한 감정을 불러일으키며 영화의 완급조절을 하는 역할을 한다. 남자 친구를 위해 평생 모은 돈 3000만 원을 빌려주며 헌신하지만, 결정적인 순간 남자 친구의 배신과 동산 파크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전재산을 포기하는 해경의 모습은 짠내 나는 청춘의 모습을 하고 있다.

다양한 캐릭터의 향연 속에서도 해경이 빛날 수 있었던 건 이를 연기한 전여빈이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그 이면엔 대본에 나와있는 그대로 스크린에 녹여내고자 했던 전여빈의 열정이 있었다. 전여빈은 자신을 "대본에 가장 충실하게 연기하는 배우"라면서 "토씨도 잘 안 바꿔서 한다. 너무 입에 안 붙는다거나 감독님의 디렉션이 있을 경우에는 바꾸지만 대본 그대로를 살리려고 한다"고 했다. 대본을 거듭 읽다 보면 막연했던 캐릭터가 구체적인 모습을 갖게 되고, 그러다 보면 어느새 캐릭터에 물들어 간다. 그것이 전여빈의 연기 방식이었고, 이는 캐릭터를 생생하고 입체적으로 만들면서 묵직한 존재감으로 이어졌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이번 영화에서 전여빈은 나무늘보 탈을 쓰고 연기했다. 다른 동물들에 비해 시야나 동작에 크게 제약이 없었다고. 또한 추운 날씨 탓에 탈을 쓰고 연기하는 게 좋았다는 전여빈이다.

전여빈에게 '해치지않아'는 첫 상업 영화 주연작임과 동시에 소풍과도 같은 작품이었다. 소풍 온 것처럼 출연진, 제작진과 함께 즐기면서 촬영했던 영화라고 회상했다. 이에 전여빈은 "돈을 받고 일하는 건데 너무 편해서 제작사 대표님한테 '돈을 받고 일하는 건데 이렇게 편해도 되는지 모르겠다'고 했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 영화는 저희 엄마 친구들과 형제의 친구들, 내 친구들, 친구들의 아이들까지라도 다 극장에 초대할 수 있는 영화예요.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영화라고 생각해요. 한 곳에 모여서 함께 그 시간을 나눌 수 있는 영화가 될 것 같아요."
티브이데일리 포토

'죄 많은 소녀들'부터 '천문: 하늘에 묻다' '멜로가 체질' '낙원의 밤' '해치지않아' 등을 촬영하며 쉼 없이 달려온 전여빈이다. 만족감은 이루 말할 수 없을 정도로 컸다. 전여빈은 "저는 연기를 너무 하고 싶었던 사람이다. 제 몫을 하면서 지낼 수 있다는 게 너무 꿈같고 행복하다"고 했다.

물론 지칠 때도 있었다. 전여빈은 "이 모든 상황이 감사함에도 불구하고 내 몸이 지쳐있을 때 이상하게 마음도 약해지더라"고 했다. 마음이 약해질 때마다 전여빈을 일으킨 건 결국 연기에 대한 열정이었다. 그 열정은 잠시 잊었던 현재 상황에 대한 감사한 마음을 다시 일깨웠고, 전여빈이 계속해서 앞을 향해 갈 수 있도록 옆에서 묵묵히 지켜보며 지치지 않는 응원을 건넸다.

배우와 '전여빈'으로서의 삶 모두를 잘 보살피며 살아가고 싶다는 전여빈의 빛나는 내일을 함께 하고 싶은 이유다.

"앞으로 더 잘하고 싶어요. 더 좋은 기회가 왔으니까 실수로 놓치지 말고 잘 밟아 나가고 싶어요."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조혜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전여빈 | 해치지않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