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훌륭’ 이경규 잡는 김지민 출격 ‘여성 최초 개 규라인’
2020. 01.20(월) 10:31
개는 훌륭하다 김지민
개는 훌륭하다 김지민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개는 훌륭하다’에서 4년 차 반려인이자 개그우먼 김지민이 일일 제자로 출격한다.

오는 20일 밤 10시 10분에 방송되는 KBS2 예능 프로그램 ‘개는 훌륭하다’(이하 ‘개훌륭’)에는 김지민이 출연한다.

“느낌 아니까~” 한 마디로 전국을 뒤흔든 김지민이 반려견 ‘느낌이’와 함께 ‘개훌륭’을 찾았다. 김지민은 올해 4살이 된 반려견 ‘느낌이’, 유기견 출신인 1살 ‘나리’의 보호자로 평소 유기견 보호센터를 찾아 봉사활동을 할 정도로 소문난 반려견 사랑꾼이다.

뿐만 아니라 자타공인 1호 여성 ‘규 라인’으로 불리기도 하는 그는 시작부터 “여성 최초 개(犬) 규라인”을 스펙으로 내세우며 예능 대부 이경규와의 케미스트리를 예고했다.

이에 이경규는 김지민의 유행어를 선보이며 후배 김지민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는데 ‘느낌이 왔잖아’ 등 어딘가 이상한 그의 기억력에 김지민이 욱하는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김지민은 특유의 재치 넘치는 입담으로 ‘경규 잡는 개그 후배’ 역할을 톡톡히 하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 김지민은 반려견 ‘느낌이’의 개인기를 소개하던 중 “몸 털어”, “쳐다도 보지마” 등 어디에서도 볼 수 없던 개인기의 신세계를 선보이며 반려견과의 훌륭한 호흡을 자랑하기도 했다. 두 개그 콤비의 활약에 예능 대부 이경규 마저 유례없는 흐뭇함을 선보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개훌륭’ 사상 이례 없던 유혈사태를 부른 초 예민 목줄 거부 犬의 가정을 찾았는데, 4년 차 반려인 김지민은 예민한 반려견에게 맞춰 다가가는 모습으로 스승 강형욱에게 “좋다”는 칭찬을 끌어냈다고 알려져 기대를 자아낸다.

개그 여신 김지민과 반려견 ‘느낌이’의 환상적인 예능 호흡은 20일 밤 10시 10분 ‘개는 훌륭하다’를 통해 공개된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개는 훌륭하다 | 김지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