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니퍼 애니스톤X브래드 피트, 이토록 기쁜 재회
2020. 01.20(월) 18:06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할리우드 배우 제니퍼 애니스톤이 전 남편 브래드 피트와 나란히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제26회 미국 배우조합상(SAG) 시상식이 2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쉬라인 오디토리엄에서 열렸다.

이날 제니퍼 애니스톤은 TV드라마 ‘모닝쇼’로 여자 연기상을 받았다. 브래드 피트는 영화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로 남우 주연상을 수상했다. 무대 뒤에서 만난 이들은 서로의 수상을 축하하며 포옹하는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브래드 피트와 제니퍼 애니스톤은 지난 2000년 결혼했으나 5년 뒤 이혼했다. 이후 수없이 재결합설이 보도됐지만, 두 사람은 우정을 나누는 사이일 뿐이라고 일축해왔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news@tvdaily.co.kr /사진=브래드 피트, 제니퍼 애니스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브래드 피트 | 제니퍼 애니스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