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술녀 “남편 없다는 소문? 한 집에서 살고 있다” (아침마당)
2020. 01.21(화) 09:21
박술녀
박술녀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아침마당’ 박술녀가 남편을 언급했다.

21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 코너에는 한복디자이너 박술녀가 출연했다.

남편이 없다는 소문에 대해 박술녀는 “제가 밖으로 움직이다 보니 가족이 밖으로 드러나는 걸 굉장히 불편해 한다”고 설명했다.

남편한테 한마디를 부탁하자 박술녀는 “존경스럽단 이야기하고 싶다”며 “아들, 딸 잘 키워준 것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덧붙여 박술녀는 “제가 아직 쫓겨나지 않고 한 집에서 살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1 ‘아침마당’]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술녀 | 아침마당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