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AOA 지민, '유희열 랩'→'해리포터' 변신까지…매력 분출 [종합]
2020. 01.21(화) 15:58
컬투쇼, AOA 지민
컬투쇼, AOA 지민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컬투쇼'에서 그룹 AOA 멤버 지민이 남다른 예능감을 뽐냈다.

21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는 그룹 AOA 지민이 출연해 '퀴즈 테마파크' 코너를 꾸몄다.

이날 지민은 "최근 '날 보러 와요(Come See Me)' 활동을 끝내고 휴식을 취하고 있다. 쉬는 동안 휴가도 다녀왔다. 멤버 전체가 간 건 아니고 혜정, 설현만 함께 했다. 여행 기간 동안 내 생일도 겹쳐서 의미 있게 보낼 수 있었다"는 근황을 전했다.

지민은 "'날 보러 와요'의 결과가 너무 괜찮았다. 오랜만에 멤버들과 함께 할 수 있어 행복했다. 그런 부분에서 엠넷 '퀸덤'에 출연한 게 정말 다행이라 생각한다. AOA가 다시 뭉친 계기가 됐다. 끈끈하게 뭉친 모습을 보여줘 우리 스스로에게 감동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민은 최근 AOA 멤버들의 근황에 대해 "각자 할 일 하고 있을 것 같다. 저도 잘 모르겠다"고 솔직하게 밝혀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AOA 지민은 라디오에 대한 남다른 욕심을 뽐내 시선을 집중시켰다. 그는 "항상 라디오 DJ를 하고 싶다. 잠이 많아 아침엔 못 하고 두 시 정도가 딱 괜찮을 것 같다"고 해 김태균을 긴장케 했다. 이에 김태균이 "두시에 라디오를 하고 싶다는 건 '나르샤의 아브라카다브라'나 '컬투쇼'를 노리고 하는 소리냐"고 하자 지민은 "다시 생각해봐야겠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지민의 출연에 청취자의 요청이 쏟아졌다. 먼저 지민은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 선보였던 랩이 인상적이었다. 한 번만 해주면 안되냐"는 물음에 "당시가 5년 전 '심쿵해'로 활동할 때였다. 한창 열심히 할 때고, 패기가 넘쳤던 때라 그런 랩이 나왔다"며 "말 그대로 흑역사다. 이제 잊어주셨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그럼에도 지민은 "'컬투쇼'에서 마지막으로 보여달라"는 김태균의 요청에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 선보인 랩을 짧게 불러 출연진들을 폭소케 했다.

또 다른 청취자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영화 '겨울왕국 2'의 OST를 부르는 모습이 감명 깊었다. 하루 종일 듣고 있더라"는 문자를 보내왔다. 이에 지민은 "당시에 '겨울왕국 2'에 푹 빠져있었다. 하루 종일 노래를 흥얼거리며 다녔다"고 답했다.

이어 지민은 "영화를 AOA 관에서 봤다. AOA의 사진이 여기저기 붙어있고 영화 전 광고로 우리가 나오는 관이다. 신곡 '날 보러 와요'을 광고하기 위해 준비했다. 현재는 없어졌지만, 그곳에서 영화를 볼 수 있었다. 다만 우리 이름이 있어도 돈을 내고 봐야 한다. 매니저와 함께 봤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지민은 DJ 김태균, 스페셜 DJ 유민상과 함께 '퀴즈 테마파크'의 시그니처 코너인 속마음 맞추기에 도전했다. 그는 청취자에게 '설 연휴 간 정주행을 추천하는 영화는?'이라는 질문을 출제했고, 해외영화라는 힌트를 건넸다. 그러나 정답인 '해리포터'를 맞힌 사람이 100명이 넘어가며 벌칙에 당첨됐다. 지민은 결국 벌칙으로 '겨울왕국2'의 OST '인 투 더 언 논'에 맞춰 '해리포터' 흉내를 내 마지막까지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파워FM '컬투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AOA | 지민 | 컬투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