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알' 유성호 교수가 말하는 대한민국 법의학의 현실 (욱토크)
2020. 01.22(수) 13:57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유성호 교수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유성호 교수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그알'의 법의학자 유성호 교수가 '욱토크'에 출연한다.

22일 방송될 SBS 예능프로그램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이하 '욱토크')에는 SBS '그것이 알고싶다'(이하 '그알')를 통해 널리 알려진 법의학자, 서울대학교 유성호 교수가 출연한다. 호스트 이동욱은 유성호 교수를 직접 만나 '법의학' 과 '죽음'에 대해 심도 있는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그알'에 출연하며 다양한 사건에 얽힌 의문을 밝혀온 유성호 교수는 '욱토크'에 출연하면서 평소 인터뷰 때 보였던 진지하고 날카로운 모습과는 달리, 웃는 얼굴로 편안한 모습으로 등장했다. 호스트 이동욱은 죽은 자들을 위한 의사로 불리는 유성호 교수를 만나 법의학에 대해 자세히 이야기를 나눴다. 유성호 교수는 이춘재 8차 사건 등 세상을 떠들썩하게 만든 사건에 얽힌 에피소드들을 '욱토크'를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유성호 교수는 20여 년 전, 서울대 의과대학 졸업을 앞두고 있던 어느 날, 운명처럼 법의학을 전공하게 된 계기를 들려줄 예정이다. 그가 10년 동안 지원자가 단 한 명도 없을 만큼 비인기 학문이었다는 법의학을 택한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게스트와 관련된 현장을 찾아 이야기를 나누는 현장 토크에서 호스트 이동욱과 쇼MC 장도연은 법의학에 대해 더욱 자세히 알아보기 위해 직접 서울대를 찾았다. 부검실을 찾아간 그들은 유성호 교수와 법의학자들을 만나 대한민국 법의학의 현실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이동욱은 "대한민국의 법의학자의 수는 40여 명 정도", "일반 전문의와 비교해 법의학자의 소득은 절반 정도뿐"이라는 현실에 놀라워하면서도, 법의학을 선택한 것을 후회하지 않는다는 차세대 법의학자의 사명감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고 한다.

장도연은 서울대에서 가장 인기가 많다는 유성호 교수의 강의에 일일 조교로 참여한다. 수강신청 개시 후 1초 만에 마감된다고 하여 '1초 컷'이라고 불리는 유성호 교수 수업은 어떤 내용으로 채워지는지 직접 경험해 볼 예정이다.

이동욱은 대한민국 법의학의 발전을 직접 체험하기 위해 유전자 검사를 진행했다. 이미 녹화 시작부터 "점수를 기다리는 학생 같다"며 긴장감을 감추지 못하던 그는 "우리나라에서 1%도 나오지 않는 드문 유전자"라는 유성호 교수의 말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유전자 검사 결과로 나타난 이동욱의 신체나이 역시 충격의 연속이었다. 최고의 정확성을 자랑하는 서울대학교 법의학 연구진조차 깜짝 놀라게 한 이동욱의 유전자 검사 결과는 본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드라마와 영화에서만 접해본, 그동안 우리가 몰랐던 대한민국 법의학에 관한 이야기를 다룬 '욱토크'는 이날 밤 10시에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S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그것이 알고싶다 | 욱토크 | 유성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