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서유리 "'2세 계획' 인터뷰 후 악플로 고통" [T-데이]
2020. 01.22(수) 15:43
라디오스타, 서유리
라디오스타, 서유리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성우 서유리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2세 계획' 인터뷰 후 악플에 시달렸다고 고백한다.

22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김현철, 서유리, 이동진, 인피니트 성규가 출연하는 '너의 목소리가 들려' 특집으로 꾸며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서유리는 남편 최병길과의 러브 스토리로 설렘을 유발했다. 지난해 열애 인정 후 초고속 결혼으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던 두 사람. 서유리가 결혼 전 남편의 대시에 파워 철벽을 쳤다고 고백한 가운데 마음을 열고 결혼을 결심하게 된 이유가 무엇일지 궁금증이 쏠린다.

또한 서유리는 최근 한 인터뷰에서 "3~4년 후에 아이를 가질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일부 누리꾼들은 그녀의 나이를 언급하며 악플을 달아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이 같은 상황에 서유리는 "준비하고 있어요"라며 속 시원하게 털어놓았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서유리가 '만능 목소리'로 재미를 선사한다. 그는 강호동, 이영애는 물론 샤론 스톤을 패러디한 '유리 스톤', 희로애락 강아지까지 다양한 목소리로 시청자들에게 즐거움을 선물할 예정이다.

서유리가 털어놓는 솔직한 '2세 계획'은 22일 밤 11시 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M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라디오스타 | 서유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