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효진 댓글 논란, 누리꾼 갑론을박→"화 풀어요" 사과 [종합]
2020. 01.23(목) 18:01
공효진
공효진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배우 공효진이 한 팬에게 남긴 댓글이 논란에 휩싸이자, 결국 사과했다.

공효진은 22일 한 팬의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올라온 KBS2 드라마 '상두야 학교 가자' 게시물에 "제발 옛날 드라마 그만 소환해주시면 좋겠다. 부탁드린다"라는 댓글을 남겼다.

이를 확인한 팬은 "공 배우님. 그렇게 하겠다. 감사하다"라고 답했다. 해당 팬은 다른 팬들이 공효진의 댓글을 받았다는 것에 부러움을 표하자 "사실 너무 슬프다. 공효진 배우에게 죄송하다. 좋은 뜻으로 다시 응원하겠다. 고맙다"라는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공효진의 이 댓글은 SNS와 각종 커뮤니티를 통해 빠르게 퍼졌다. '공효진'과 공효진의 SNS가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올라오며 누리꾼의 관심이 이어졌다.

이어 누리꾼의 갑론을박이 시작됐다. 일부 누리꾼은 "공개적 지적은 서운할 것 같다" "응원의 일부분인데 공효진이 민감했다" 등의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반면 또 다른 누리꾼은 "현재 드라마가 아닌 과거 드라마 언급은 배우가 불편할 수 있다" "이해가 된다" 등의 의견을 내놨다.

논란이 일자 공효진은 자신의 SNS를 통해 사과에 나섰다.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런 의도로 남긴 글이 아니었다. 먼저 계정 소유주 분과 상처를 받은 분들께 미안하다. 나에겐 작품 하나하나, 그 작품들을 좋아해 주시는 모든 분들까지 다 소중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저 너무 오래전 내 모자란 연기가 쑥스러웠다. 다른 오해는 없었으면 한다. 이제 그만 화 풀어라. 제발"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이와 함께 솔리드의 '이제 그만 화 풀어요'라는 노래 가사 창을 캡처해 올리며, 자신만의 스타일로 사과를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공효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