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태웅 “‘언젠간 농사 안 지을 놈’이란 눈초리, 농사로 깨야죠” [인터뷰]
2020. 01.24(금) 11:00
소년농부 한태웅 인터뷰
소년농부 한태웅 인터뷰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소년농부’ 한태웅(18)과의 대화는 기승전 ‘농사’로 끝났다. 빨리 성인이 되고 싶은 것, 연예 활동을 계속하는 것 모두 ‘농촌 경제 활성화’와 ‘농사일’을 위해서였다.

한태웅은 최근 TV조선 예능 ‘내일은 미스터 트롯’(이하 미스터 트롯)에 깜짝 등장해 화제를 모았다. 고등학생이며 농부인 그가 ‘미스터 트롯’을 찾은 이유는 ‘농촌’을 위해서였다. 지난해 태풍 탓 농촌이 힘들었다며 “(농촌을) 달래고 싶고, 농촌에 힘이 되고 싶어 출연했다”고 했다.

그의 선곡은 ‘전선야곡’이었다. 판정단 모두의 선택을 받지 못하며 본선 진출에 실패했지만, 나이가 믿기지 않는 음색과 감성으로 큰 박수를 이끌어냈다.

그는 “6·25 때 나온 노래라 최대한 구슬프게 불러봤다”라고 말한 후 “노래는 잘 못하지만, 그럼에도 노래를 부를 수 있는 목소리는 자연에서 보답해 준 게 아닐까 싶다”라며 ‘농촌’에 공을 돌렸다.

이어 “내가 방송에서 노래 한 곡이라도 더 불러서 우리 농촌의 실정이 많은 분들께 전해지면 더 바랄 게 없을 것 같다. 그게 에너지가 되고, 힘이 되고, 농촌으로 돌아올 수 있다면, 그런 노래를 만들어 많은 분들이 오시면 더 바랄 게 없다”라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자신이 하는 일을 진심으로 사랑하고 응원하고 있음이 느껴졌지만, 방송 활동이 많아질수록 고민도 많아지고 있다고 했다. 응원도 많지만, 일부에서는 연예 활동이 ‘주’이며, 농사는 ‘부’가 되는 것 아니냐는 의심을 한다며 걱정했다.

“나의 연예 활동을 농촌을 알리기 위해서다. 다른 거짓말은 하지 않겠다”라고 운을 뗀 그는 “많은 분들이 날 의심을 한다. 저놈이 저런데 자꾸 나가서 언젠가는 농사를 안 지을 놈이란 눈초리를 받고 있다. 그 의심을 벗어나기 위해 새벽 4~5시에 일어나 더 열심히 농사를 짓고 있다. 1~2년으로는 그런 눈초리를 벗을 수 없다. 앞으로 5~10년, 아니 평생 농사를 지으면서 그걸 깨드리겠다”며 농사를 향한 의지를 드러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이런 의지와 농촌에 대한 사랑은 ‘새해 소망’에도 드러났다. 그는 “올해 이루고 싶은 첫 번째 소망은 콤바인 구매다. 둘째는 농사 규모가 5000평 정도 늘어나면 좋겠다. 또 소가 30마리가 되는 게 내 새해 목표”라고 했다. “농촌의 사정을 알리기 위한 연예 활동은 덤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루빨리 성인이 되고 싶다고도 하며 “아직 소년이라 제약이 많다. 농어촌 지원금, 농기계 보조사업 이런 것에 제약이 많다. 성인이 돼 그런 걸 신청해서 축사도 새로 짓고, 콤바인 같은 농기계도 사고 하고 싶다”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농촌바라기’ 같은 그의 ‘고등학생’스러운 소망이 궁금해졌다. 그는 “공부는 포기했다. 그래서 공부는 말씀을 안 드린다”라며 웃어 보인 후 “올해는 살이 좀 빠졌으면 좋겠다. 또 키도 좀 컸으면 좋겠다”라고 했다.

“친구들하고 싸우지 않고, 더 친해지고, 가족이 건강하고, 행복했으면 좋겠다. 이 외에도 이루고 싶은 것들이 많았지만, 일단 이것들이 다 이뤄지면 금년은 성공이다.”(웃음)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조혜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미스터트롯 | 소년농부 | 한태웅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