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시트’ 이혜성·소유진 음치탈출, 백종원·전현무 나이차이 딛은 ♥의 힘 [종합]
2020. 01.24(금) 20:23
음치는 없다 엑시트 홍경민 김응수 김태우 이미도 황치열 백종원 소유진 전현무 연인 이혜성 아나운서 노라조 공부의 신 강성태 홍진영 나이차이 백종원 소유진
음치는 없다 엑시트 홍경민 김응수 김태우 이미도 황치열 백종원 소유진 전현무 연인 이혜성 아나운서 노라조 공부의 신 강성태 홍진영 나이차이 백종원 소유진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음치는 없다 엑시트’ 이혜성 아나운서, 소유진, 이미도 등의 발랄하고 유쾌한 음치 탈출 도전기가 시청자들의 훈훈한 미소를 자아냈다.

24일 저녁 방송된 KBS2 설 특집 예능프로그램 ‘음치는 없다 엑시트’에서는 홍경민, g.o.d 김태우, 노라조(조빈 원흠), 황치열, 홍진영, 배우 소유진, 이미도, 김응수, 전현무 연인 이혜성 아나운서, 공부의 신 강성태 등의 음지 탈출 컬래버레이션 프로젝트가 공개됐다.

이날 이혜성 아나운서, 홍진영이 짝을 이뤄 무대를 꾸몄다. 이혜성은 전현무 연인으로도 화제를 모은 20대의 서울대학교 출신 아나운서다. 전현무 이혜성 나이차이 무려 15살로 알려졌는데, 이혜성은 다양한 방송을 통해 공개 열애를 인정하며 끼와 귀여움을 과시하며 사랑받고 있다.

이혜성은 이날 연예계 선배이기도 한 홍진영에게 ‘엄지 척’을 전수 받았다. 포인트 안무와 귀여운 매력을 모두 커버한 그는 여대생 같은 사랑스러움을 과시했다.

이혜성은 “제 생각에 제 무대는 ‘엄지 척 같았다’”라고 자화자찬했다. 홍진영은 “초반엔 음정도 몸 맞추고 몸이 나무토막이었는데 자신감이 자라는 걸 보면서 저도 뿌듯했다”라고 호평했다. 이혜성은 한 달 간의 노래 연습, 실력 향상을 과시하며 음치 탈출을 자신했다. 실제로 그의 놀라운 일취월장이 돋보인 가운데 홍진영은 “음정 또박또박한 것 봐라”라고 극찬했다.

또 하나의 눈길을 끄는 무대는 배우 이미도의 백지영 ‘잊지 말아요’ 무대였다. 이미도는 차분한 저음으로 백지영 발라드를 천천히 소화했다. 그는 음정, 박자 자체의 훌륭함보단 자신의 감수성에 많은 것을 걸고 무대 위에서 또 한 편의 연기를 펼쳤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앞서 ‘파라파라퀸’으로 앨범을 발매하기도 한 소유진은 이날 선미 ‘가시나’로 승부수를 던졌다. 백종원 아내이자 배우인 그는 과거 가수 활동에도 불구하고, 오랜 휴식으로 인해 현재 음치가 된 상황.

소유진은 황치열 도움을 받아 선미 ‘가시나’ 커버에 도전했다. 백종원은 소유진이 연습하는 과정에서 “‘가시나’가 아니고 심신 권총 춤 아니냐”라는 농담을 던지기도 해 막간 웃음을 안겼다.

이날 소유진은 붉은색의 강렬한 의상을 입고, 나이를 믿을 수 없는 발랄함과 요염함을 과시하며 천생 연예인 면모를 인증했다. 노래 실력 자체를 떠나 남다른 자신감으로 무대를 장악하는 그는 모두에게 해피 바이러스를 안겼다. 백종원의 사랑 받는 아내로도 살아가는 그의 인생 ‘화양연화’가 돋보이는 대목이었다.

이미도는 소유진에게 "선배님 무대를 보니까, 제가 에일리 '보여줄게' 할 걸 싶었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소유진은 아이를 낳고 살아오면서 바뀐 일상을 고백하며, 변신을 위해 고투했음을 다시 한 번 귀띔했다.

‘음치는 없다 엑시트’는 연예계 대표 음치 스타들과 국내 최고 실력파 가수들이 1:1 맞춤 트레이닝을 통해 음치 탈출에 도전, 출연자 간의 꿀 케미는 물론 함께 만든 기적의 무대를 통해 재미와 감동을 선사하는 음악예능 프로그램이다. 설특집으로 기획됐으며 파일럿인 만큼 향후 KBS 고정으로 편성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음치는 없다 엑시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음치는 없다 엑시트 | 이혜성 아나운서 | 전현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