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주: 사라진 VIP' 배정남 "배우로서 이제 시작이죠" [인터뷰]
2020. 01.26(일) 12:00
미스터 주 사라진 VIP 배정남
미스터 주 사라진 VIP 배정남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자신에 대한 믿음과 열정, 패기가 가득하다. 그렇다고 마냥 밝은 사람은 아니다. 내면으로는 힘들었던 성장과정을 겪으며 쌓인 복잡다단한 감정들이 내재돼 있다. 이렇듯 배정남은 배우로서 좋은 자양분을 많이 가지고 있었다. 이제 그 자양분이 결실을 맺어나갈 때가 왔다.

최근 개봉된 영화 '미스터 주: 사라진 VIP'(감독 김태윤·제작 리양필름)는 국가정보국 에이스 요원 태주(이성민)가 갑작스러운 사고로 온갖 동물의 말이 들리면서 펼쳐지는 사건을 그린 코미디다. 배정남은 극 중 열정은 과하지만 능력은 조금 아쉬운 '미운 우리 요원' 만식 역을 맡아 연기했다.

이번 영화는 배정남에게 특별한 영화다. 전작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분량도 많고, 홍보용 포스터에 자신의 얼굴이 나온 게 처음이라고. 그만큼 배정남은 이번 영화에서 코믹 연기를 위해 몸을 사리지 않는다. 여름에 땀을 뻘뻘 흘리며 동물 탈을 쓰고 판다 흉내를 내고, 몸이 부서져라 뛰고, 맞아가면서 영화의 코믹 요소를 살리기 위해 백방으로 노력했다. 이에 배정남은 "많이 내려놓았다. 이번에 해보니까 더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배정남의 노력 끝에 탄생한 만식은 배정남 그 자체다. 자신에게 딱 맞는 옷을 입은 배정남은 자연스러운 연기력으로 독특하고 허당끼 넘치는 만식을 만들어냈다. 이에 배정남은 "이 캐릭터 자체가 열심히 하기는 하지만 살짝 2퍼센트 부족한 캐릭터다. 파이팅이 좋고 허당 끼도 많다. 그래서 일반 시사 때 사람들이 많이 웃은 것 같다"며 미소를 지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배정남이 이렇게까지 노력한 이유는 주연에 대한 부담감이었다. 배정남은 "예전에는 역할이 작으니까 마냥 현장이 좋고 천진난만했던 것 같다"면서 "이번 작품에서는 제 캐스팅을 두고 여러 사람이 논의를 하지 않았나. 그만큼 저를 신중하게 뽑았다고 할 수 있는 건데 더 잘하고 싶었다"고 했다.

잘하고 싶었던 마음만큼 아쉬움도 컸다. 배정남은 "진짜 아쉬운 게 많다. '왜 저랬을까. 지금이면 이렇게 했을 텐데'라는 아쉬움이 많다"면서 "이번에 배운 걸로 다른 작품에서 성장해 나가고 좋은 모습 앞으로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배정남은 이번 영화에 대해 "가족이 다 같이 볼 수 있는 영화다. 보고 난 뒤 마음이 따뜻해지는 느낌을 받았으면 좋겠다. 그동안 우리나라에서 볼 수 없었던 동물들이 많이 나오는 영화라서 관객의 입장에서는 반가울 것 같다"며 기대감을 내비쳤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포토

"몸이 하나밖에 없어서 열심히 안 하면 안 돼요. 제 원동력이요? 제 주위에 있는 좋은 사람들이죠. 제가 어려웠을 때 이 친구들이 많이 도와줬고, 제가 잘 되길 응원해줬죠. 이 사람들이 있기 때문에 힘이 나요."

배우로서 계속해서 성장해 나가고 싶다는 배정남은 "배우로서 이제 시작이다. 새로운 모습 보여줄 자신이 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물론 이런 마음 가짐을 갖게 되기까지, 배정남도 많은 시련에 부딪혀야 했다. 일이 없어 바닥을 쳐보기도 했고, 조바심도 나기도 했다. 그럴 때마다 배정남은 자신의 마음을 다잡았다. 모델에서 배우로 전향했을 때도 배정남은 모델로서는 톱 일지 몰라도, 연기로는 신인이나 다름없는 자신의 위치를 빨리 받아들였다. 배정남은 이에 대해 "연기 쪽에서는 나를 몰랐다. 나는 신인이 맞았다. 못 받아들이면 자격지심 생기고 불행해지더라"라고 했다.

그 수많은 시련들은 지금의 배정남을 있게 했다. 배정남은 "급할수록 안된다는 걸 어릴 때부터 알게 됐다. 어릴 때는 조바심이 났었지만, 더 안 되더라. 안 급하니까 제가 잘할 수 있는 걸 하려고 한다. 욕심도 나지만 한 번에 많은 것보다는 조금씩 해나가고 싶다. 길게 봐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했다. 배우로서 성장해 나갈 배정남이 어떤 결실을 맺게 될지 기대되는 이유다.

"'얘가 이것도 할 수 있네?'를 보여주고 싶어요. 그리고 그럴 자신도 있습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조혜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미스터 주 사라진 VIP | 배정남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