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명지병원, '우한 폐렴' 국내 세 번째 확진자 격리
2020. 01.26(일) 14:39
우한 폐렴 세 번째 확진자, 경기 명지병원 격리
우한 폐렴 세 번째 확진자, 경기 명지병원 격리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중국 우한시에서 발병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우한 폐렴'의 국내 세 번째 확진자가 나왔다.

26일 질병관리본부는 54세 한국인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확진됐으며 경기 고양시 명지병원에 격리됐다고 밝혔다.

중국 우한시에 거주 중인 이 환자는 지난 20일 일시 귀국했다. 귀국 당시에는 별다른 증상이 없었지만 22일부터 열감, 오한 등의 몸살 증상을 보여 해열제를 복용했다. 25일 간헐적으로 기침, 가래 증상이 발생해 자진 신고했다.

이후 관할 보건소에서 1차 조사 결과를 토태로 이 환자를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했고,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명지병원으로 격리해 검사, 이날 확진 판정을 내렸다.

이 환자를 포함해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일명 '우한 폐렴' 확진을 받은 환자는 3명으로 늘었다. 유증상자는 48명이며, 이중 47명은 음성 판정을 받아 격리 해제 조치됐으며 1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이상 증상 발견 시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의 감염병 신고번호인 1339를 통해 신고할 수 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뉴시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우한 폐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