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장예원 아나운서, '씨네타운' 새 DJ 낙점…2월 3일 첫 방송
2020. 01.28(화) 12:01
박선영, 씨네타운
박선영, 씨네타운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장예원 아나운서가 박선영 아나운서의 후임으로 결정됐다.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 측은 28일 오전 티브이데일리에 "박선영 아나운서가 2월 2일 방송을 끝으로 '씨네타운'을 떠난다. 후임으론 장예원 아나운서로 결정됐으며, 오는 2월 3일 첫 방송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앞서 같은 날 박선영 아나운서는 '씨네타운'에 출연해 "이 시간이 오지 않았으면 했는데, 이번 한 주는 '박선영의 씨네타운'에서 마지막 인사를 나누는 한 주가 될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이미 알고 계신 것처럼 저의 퇴사가 결정됐다. 그래서 오는 일요일까지만 여러분과 함께할 수 있게 됐다. 작별 인사를 최대한 미루려고 했다. 그리고 제 입으로 먼저 말씀드리고 싶었다. 속상하기도 하고 죄송하기도 하다"는 심경을 전했다.

또한 박선영은 '씨네타운'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마지막 방송 함께해요"라는 글을 게재하며 '씨네타운'의 마지막이 가까워졌음을 알렸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선영 | 씨네타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