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P 소속 원더걸스 0명'…유빈ㆍ혜림도 전속 계약 만료 [공식입장 전문]
2020. 01.28(화) 14:45
원더걸스 유빈 혜림 JYP엔터테인먼트 전속계약 만료
원더걸스 유빈 혜림 JYP엔터테인먼트 전속계약 만료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그룹 원더걸스 출신 가수 유빈과 혜림이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를 떠난다. 이로써 원년 멤버와 합류 멤버를 포함, 모든 원더걸스 멤버들이 JYP를 떠나게 됐다.

JYP는 28일 공식입장을 통해 "지난 25일을 끝으로 유빈, 혜림과의 전속계약이 만료됐다"라며 "지난 몇 달 동안 심도 있는 논의를 거쳤고, 서로 합의하에 재계약을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유빈과 혜림은 각각 2007년과 2010년에 원더걸스에 합류해 JYP와 인연을 맺었다. 유빈은 지난 2014년과 2017년 두 차례 계약을 연장해 JYP 소속 가수로 활동했고, 혜림도 2017년 한 차례 재계약을 맺고 연예 활동을 해왔다.

JYP는 "2009년 원더걸스는 '노바디(Nobody)'로 K팝 사상 최초로 빌보드 싱글차트인 '핫 100'에 76위로 진입해 K팝의 새 역사를 썼다"라며 "불모지와 같았던 K팝 시장을 개척하고, 수많은 후배 아티스트에게 해외 진출의 길을 닦아준 공로는 영원히 기억될 것"이라고 지폈다.

또 "이처럼 멋진 아티스트와 동행할 수 있어서 영광이고 감사했다"라며 "유빈, 혜림과 함께 이룬 모든 성과는 JYP가 성장하고 꽃을 피우는 밑바탕이 됐다. 새로운 곳에서 또 다른 도전을 이어갈 두 사람에게 변치 않는 애정을 보내달라"고 당부했다.

유빈, 혜림과의 이별로 JYP에는 원더걸스 출신 멤버가 한 명도 남지 않게 됐다. 선예, 소희는 활동 중 각각 결혼과 배우 전향을 이유로 탈퇴했고, 예은과 선미는 지난 2017년 공식 해체 선언 후 각각 아메바 컬쳐와 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에 둥지를 틀었다.

이하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입니다.

JYP는 지난 1월 25일을 끝으로 유빈, 혜림과의 전속 계약이 만료됐음을 알려드립니다.

지난 몇 달 동안 심도 있는 논의를 거쳤고, 서로 합의하에 재계약은 진행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유빈과 혜림은 각각 2007년, 2010년 원더걸스에 합류하며 JYP와 인연을 맺었습니다.

이후 유빈은 2014년과 2017년 두 차례 계약을 연장하고, 지난 13년 동안 JYP의 대표 아티스트로 활약해왔습니다.

혜림 역시 2017년 본사와 재계약을 맺고 음악, MC 등 다방면에서 재능을 펼쳤습니다.

원더걸스가 처음 미국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을 때, K팝은 외국 음악팬들에게 낯선 장르였습니다.

2009년 원더걸스는 'Nobody(노바디)'로 K팝 사상 최초로 빌보드 싱글차트인 'HOT 100'에 76위로 진입해 K팝의 새 역사를 썼습니다.

불모지와 같았던 K팝 시장을 개척하고, 수많은 후배 아티스트에게 해외 진출의 길을 닦아준 공로는 영원히 기억될 것입니다.

이처럼 멋진 아티스트와 동행할 수 있어서 영광이고 감사했습니다.

유빈, 혜림과 함께 이룬 모든 성과는 JYP가 성장하고 꽃을 피우는 밑바탕이 됐습니다.

이들이 남긴 눈부신 발자취는 긴 시간 한결같은 사랑을 보내준 팬분들이 있기에 가능했습니다.

새로운 곳에서 또 다른 도전을 이어갈 두 사람에게 변치 않는 애정을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본사 역시 지금껏 그래왔던 것처럼 유빈, 혜림의 아름다운 미래를 진심으로 응원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티브이데일리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JYP엔터테인먼트 | 원더걸스 | 유빈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