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욱토크’ 연상호 감독 “공유→강동원과 작업, 계속 진 것 같았다”
2020. 01.29(수) 14:39
욱토크
욱토크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연상호 감독이 배우 강동원과 영화 작업을 한 소감을 밝혔다.

29일 방송될 SBS 예능프로그램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이하 ‘욱토크’)에서는 한국 영화 100주년을 맞아 작품성과 흥행성을 인정받은 연상호 감독을 만나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대한민국 최초의 좀비 블록버스터 영화 ‘부산행’을 연출했던 연상호 감독이 2020년 영화 ‘반도’로 돌아온다. 강동원, 이정현 주연의 ‘반도’는 ‘부산행’으로부터 4년 후, 폐허가 된 반도에서 일어나는 이야기. 최근 녹화에서 연상호 감독은 좀비에 대한 남다른 철학을 얘기하며 좀비물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연상호 감독은 배우 공유에 이어 강동원과 함께 작업한 소감을 묻는 말에 “연출자로서 계속 진 것 같았다”라며 폭탄 발언을 내놓았다. 과연 연상호 감독이 밝힌 강동원과의 일화는 무엇이었을까.

쇼MC 장도연과 토크 애널리스트 조정식은 한창 후반 작업 중인 연상호 감독을 만나 직접 좀비 목소리 연기에 도전했다. 연기를 잘하면 실제 영화에 쓰일 수도 있다는 연상호 감독의 말에 의욕을 불태운 장도연과 조정식은 혼신의 힘을 다해 좀비 목소리 연기를 선보였다. 연상호 감독은 두 사람을 위해 직접 더빙 연기지도를 선보여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연상호 감독은 칸 영화제 초청을 받았던 ‘부산행’의 시놉시스가 불과 1시간 만에 완성됐었다며 영화 같았던 ‘부산행’ 탄생 일화도 공개했다. 그뿐만 아니라 평소 촬영을 할 때도 일사천리로 진행하기로 유명한 연상호 감독은 “제가 좀 초인적인 능력을 갖고 있다”라며 자신의 연출 스타일을 인정하기도 했는데, 철저한 그만의 작업방식이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장르를 넘나들며 다재다능한 면모를 선보인 연상호 감독의 능력은 플렉스에서도 이어졌다. 대한민국 애니메이션 업계의 열악한 현실 때문에 모든 업무를 혼자서 소화했었다는 연 감독은 지금껏 보지 못한 ‘짠내’ 나는 플렉스를 선보였다.

이동욱은 제작진 제안으로 예고편 연출에 도전하기도 했다. 이동욱은 연상호 감독에게 ‘연출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점’을 질문했다. 이에 연상호 감독은 ‘처음 보는 눈’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자신만의 조력자를 공개했다. 여기에 한 가지 덧붙여 ‘창작을 위한 동력’을 올려야 한다며 본인만의 팁을 전수해주기도 했다. 이동욱이 참여한 예고 영상 제작기는 이날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애니메이션, 웹툰, 영화, 드라마 등 모든 장르에서 활약 중인 연상호 감독의 인간적인 매력과 특유의 유머를 엿볼 수 있는 ‘욱토크’는 이날 밤 10시에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S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연상호 | 욱토크 | 이동욱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