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네타운’ 배성우, 지푸라기도 웃음도 잡았다 [종합]
2020. 01.30(목) 12:04
박선영의 씨네타운 배성우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박선영의 씨네타운 배성우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배성우가 영화부터 친동생 배성재와의 현실 형제 면모까지 다양한 이야기들로 웃음을 선사했다.

30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이하 ‘씨네타운’)에는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감독 김용훈·제작 에이엔터테인먼트)의 배우 배성우가 출연했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범죄극. 배성우는 사업 실패 후 야간 사우나 아르바이트로 생계를 이어가는 가장 중만 역을 맡았다.

앞서 배성우는 처음 시나리오를 보고 중만을 무색, 무취, 무미의 인물이라고 느꼈다고 한 바 있다. 이와 관련 무색무취가 될 수 있는 캐릭터를 어떻게 살렸나라는 물음에 배성운ㄴ “못 살린 것 같다”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이어 배성우는 “소설에서는 그 인물의 심리묘사가 많이 나온다. 자기가 집 안에서 책임을 다하지 못하고 있다는 죄책감, 돈가방에 대한 고민 등이 나온다”며 “영화에서는 아무래도 그게 어렵지 않나. 블랙코미디 요소를 살려보려 했다”고 설명했다.

또 배성우는 “요즘 나오는 영화와는 차별성이 있을 것 같다. 문학이 베이스다 보니 이야기를 즐기는 맛이 있을 것”이라고 영화에 대해 자부했다.

배성우는 연기를 위해 욕을 연구하기도 한다고 해 눈길을 끌었다. 욕을 누구한테 연습하느냐 묻자 그는 “혼자 한다. 예전에 한옥 많은 북촌 쪽에 살았다. 밤에 혼자 연습하면서 올라가고 있었는데, 제가 중얼중얼 욕을 하면서 올라가고 있어 놀라더라”며 “‘욕을 연습하고 있었습니다’ 하기도 이상해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는 일화를 밝혔다.

또 실제로 자신에게 돈가방이 떨어진다면이라는 물음에 배성우는 “신고해야한다”는 정직한 답변을 했다. 그는 “뒤가 안 좋을 수 있다. 잃어버린 사람은 얼마나 힘드시겠냐”라며 “예전에 상암에서 지갑을 잃어버린 적이 있다. 마음 아파하고 있는데 다음날 그쪽 경찰서에서 연락이 와 가보니 돈도 하나도 안 건드렸더라”고 이야기했다.

한편, 그의 동생인 배성재 아나운서가 ‘씨네타운’에 직접 문자를 보내기도 했다. 배성재 아나운서는 “지금 나오는 연기하는 사람 동생인데, 면도기 들고 나갔냐”는 짓궂은 문자를 보냈고, 배성우는 “미친 것 아니냐”며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배성우는 “저 제 면도기 쓰고 있다”며 “(배성재의 면도기는) TV옆 충전하는 데 있는 것 같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한 청취자는 영화의 500만 공약을 직접 정해주기도 했다. 500만 관객을 돌파한다면 SBS 파워FM ‘배성재의 텐’(이하 ‘배텐’)에 출연해 달라는 것. 배성우는 “전 좋다. 그런데 그쪽에서 받아야 한다”고 했다. 이내 그는 “500만 넘으면 출연하겠다”며 “면도기 가지고 가겠다”고 덧붙여 마지막까지 웃음을 안겼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2월 12일 개봉한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파워FM ‘씨네타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선영 | 배성우 | 배성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