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 대로 말하라' 최수영, 픽쳐링 능력자 차수영 완벽 변신
2020. 02.02(일) 12:50
본 대로 말하라
본 대로 말하라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본 대로 말하라' 최수영이 본 것을 기억하는 특별한 능력으로 오감을 자극하는 스릴러의 포문을 열었다.

1일 밤 방송된 OCN 새 주말드라마 '본 대로 말하라'(극본 고영재·연출 김상훈) 1회에서 홍운 지구대 순경 차수영(최수영)이 한 번 본 것은 그대로 기억하는 픽쳐링 능력으로 살인 사건의 실마리를 쫓기 시작했다.

차수영이 근무하는 홍운면에서 토막 사체가 발견됐다. 강한 빗물에 증거물이 휩쓸려갈 위기에 빠지자 차수영은 사건 현장의 모든 것을 두 눈에 담았다. 한 번 본 것은 사진처럼 떠올릴 수 있는 픽쳐링 능력을 발휘한 것. 하지만 차수영은 현장을 보존하지 못해 광역수사대의 분노를 샀다. 범인에 대한 증거를 모두 놓쳤을 뿐만 아니라 토막 사체 안에서 수년 전 죽은 줄만 알았던 연쇄살인범의 동일 범죄로 의심되는 박하사탕이 발견됐기 때문.

사건이 난항에 빠지자 차수영은 광수대 황하영(진서연) 팀장에게 현장을 다 기억하고 있다며 자신이 본 모든 것을 설명했다. 이를 눈여겨본 황하영은 차수영을 무천 경찰청 광역수사대 1팀으로 임시 파견시켰고, 차수영은 전 프로파일러 오현재(장혁)에게 자신의 능력을 증명해 보였다.

차수영은 자신이 진범이라고 자수한 강승환(김흥래) 외에 현장에서 있었던 또 다른 인물을 기억해내며 살인사건의 진상을 밝히는 데 결정적 역할을 했다. 차수영의 증언에 오현재가 관심을 드러내는 장면이 그려지며 두 사람의 공조가 이뤄질지, 또 어떤 진실을 밝혀낼 수 있을지 기대가 모이고 있다.

최수영은 신참 순경 차수영의 열정 가득한 모습뿐만 아니라 픽쳐링이라는 특별한 능력을 섬세하게 그려냈다. 최수영의 눈빛에서 재현되는 살인사건 현장과 단서들은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긴장감을 자아내며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였다. 최수영은 새롭게 도전한 스릴러에서 생생한 현장감과 묵직한 존재감으로 시청자들의 오감을 자극했다.

'본 대로 말하라'는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 50분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OCN '본 대로 말하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본 대로 말하라 | 진서연 | 최수영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