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찬다' 김병현 뽑은 베스트플레이, 안정환도 당황 [T-데이]
2020. 02.02(일) 13:40
뭉쳐야 찬다
뭉쳐야 찬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뭉쳐야 찬다'에서 김병현이 뿜어낸 마성의 매력에 안정환도 K.O를 선언한다.

2일 밤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찬다'에서는 해외 첫 전지훈련을 앞두고 만반의 준비를 하는 어쩌다FC의 모습이 그려진다.

최근 진행된 촬영에서 한 자리에 모인 어쩌다FC는 그동안의 경기들 중 자신의 베스트 플레이와 워스트 플레이를 직접 꼽았다. 이를 보며 함께 감탄하기도 하고 문제점을 분석하는가 하면 감독 안정환은 일대일 피드백을 해주며 열변을 토했다.

이 때 정식 입단한 지 얼마 되지 않은 김병현이 자신의 베스트 플레이를 꼽아왔다는 말에 모든 전설들이 황당함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예측불가의 매력을 뽐내며 유쾌한 건치 미소를 뽐냈다.

김병현의 자칭 베스트 플레이에 뜻밖의 장면들이 속출하는 것을 본 전설들은 하나, 둘 어깨들 들썩이며 고개를 숙이기 시작했다. 안정환 역시 "이건 워스트 아니냐"고 일침하며 독하게 변신했다고 해 과연 무슨 일이 벌어졌을지 호기심을 더하고 있다.

이날 김동현은 "김병지에게 특훈을 받는다"고 자발적으로 훈련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 친구 특집에서 맹활약을 펼친 골키퍼 유망주 봉중근을 견제하며 안정환을 향해 끊임없이 어필해 폭소를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뭉쳐야 찬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병현 | 뭉쳐야 찬다 | 안정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