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김가연 "나이 50 전에 셋째?"→임요환 "무리 무리"
2020. 02.02(일) 23:01
미운 우리 새끼, 미우새
미운 우리 새끼, 미우새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미우새'에서 김가연이 남편 임요환의 문자 메시지에 분노했다.

2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박수홍의 집에 MBN '동치미' 멤버 김가연 김지선 정주리 김미려가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수홍의 집을 찾은 네 사람은 모두 결혼해 아이까지 낳은 이들이었다. 김지선과 정주리는 결혼과 육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딸을 가지고 싶다"꼬 말문을 열었고, 김가연 역시 "둘째 낳고 아이를 또 가지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야기를 나누던 네 사람은 각자의 남편에게 아이를 한 명 더 낳자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보내게 됐다. 특히 1972년 생으로 올해 나이 49살인 김가연은 남편 임요환에게 '50되기 전에 셋째 고?'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하지만 임요환은 '무리 무리'라는 답장을 보냈고, 김가연은 "내가 무리냐, 자기가 무리냐"고 분노해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미우새']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가연 | 미운 우리 새끼 | 임요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