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쇼' 박정우ㆍ오흥민 장사 "씨름 수입? 잘 벌면 대기업 연봉 정도"
2020. 02.03(월) 11:25
라디오쇼, 오흥민, 박정우
라디오쇼, 오흥민, 박정우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라디오쇼'에서 박정우 장사와 오흥민 장사가 씨름 선수의 연봉에 대해 말했다.

3일 오전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이하 '라디오쇼')에서는 부산 갈매기 씨름단 소속 오흥민 장사와 의성군청 마늘 씨름단 소속 박정우 장사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최근 오흥민 장사와 박정우 장사는 KBS2 예능프로그램 '태백에서 금강까지 - 씨름의 희열'(이하 '씨름의 희열')에서 활약하고 있다. 박정우 장사는 프로그램에 대해 "씨름엔 태백, 금강, 한라 등의 체급이 있는데, '씨름의 희열'은 그중 태백과 금강급들이 모여 천하장사를 뽑는 프로그램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파이널 라운드를 준비 중에 있다. 내가 어디까지 진출했는지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방송을 통해 확인 부탁드린다"고 설명했다.

박정우 장사는 "프로그램을 통해 씨름이 알려지면서 팬분들도 생기고 있다. 사진도 찍어주시고 선물도 건네주신다. 최근 경기에는 정말 많은 분들이 찾아와 경기장을 가득 채워주셨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오흥민 장사는 "초반부터 '씨름의 희열'에서 탈락했다. 방송을 하는 게 재밌어서 조금 더 하고 싶었는데, 일찍 탈락하게 돼 아쉬웠다"는 소감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박정우 장사는 '라디오쇼' 시그니처 질문인 수입에 대해 "적금할 수 있고 외식할 수 있을 정도로 번다"며 "몇몇 사람은 대기업 연봉만큼 받는다. 계약금을 억 단위로 받기도 한다. 구기 종목을 제외하고 가장 많이 받는 종목이다"라고 밝혔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쿨FM '라디오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라디오쇼 | 박정우 | 오흥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