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독' 유민규 "서현진과 러브라인? 로맨스 신은 딱 하나" [인터뷰 맛보기]
2020. 02.03(월) 13:43
tvN 블랙독, 유민규 인터뷰
tvN 블랙독, 유민규 인터뷰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유민규가 선배 서현진과의 호흡에 대해 이야기했다.

3일 유민규의 인터뷰가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모처에서 진행됐다. 유민규는 이날 티브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종영을 앞둔 tvN 월화드라마 '블랙독'(극본 박주연·연출 황준혁)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블랙독'은 기간제 교사가 된 사회 초년생 고하늘(서현진)이 우리 사회의 축소판인 '학교'에서 꿈을 지키며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유민규는 극중 대치고등학교에서 6년을 버틴 기간제 교사 지해원 역을 맡아 열연했다.

'블랙독' 속 지해원은 국어과 정교사 자리를 두고 고하늘과 끝까지 선의의 경쟁을 벌였다. 그 과정에서 고하늘을 소위 '낙하산'이라고 오해하기도 하고, 이후에 고하늘의 열의와 진심을 알게 되며 그를 진정한 동료로 인정하는 등 성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유민규는 소속사 선배이기도 한 서현진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번 작품을 통해 처음 만났지만, 연기를 잘하시는 건 말할 것도 없고 정말 상대를 많이 배려해주시는 배우라고 생각했다"며 칭찬이 이어졌다.

유민규는 "자신의 것을 가지고 가면서 상대방도 충분히 자신의 것을 가지고 갈 수 있도록 배려하는 연기를 하신다"고 서현진과 연기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특히 극 중 지해원이 고하늘에게 사과하는 신을 언급하기도 했다.

당시 이 신은 야외에서 촬영을 진행했다. 그는 "너무 추운 날이고, 주위 소음도 많고 해서 집중을 제대로 못한 느낌이었다"며 "찍고 나서 아쉽다고 생각했는데, 막상 편집이 된 본방송을 보니까 누나의 연기가 내 장면과 붙는 순간 내가 살아나는 경험을 했다"고 말하며 서현진에게 감사를 전했다.

고하늘과 지해원의 은근한 러브라인을 바라던 시청자들의 반응에 대해서는 "사실 드라마에서 로맨스 신이 있었다면 아마 국수집에서 함께 버스 정류장까지 걸어가는 신이 전부일 것"이라고 말했다. 유민규는 "러브라인이 없는 드라마인 건 기정사실이고, 있었다면 아마 드라마의 결이 달라졌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며 자신들의 케미를 좋게 봐준 시청자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블랙독'은 4일 16회를 끝으로 종영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조혜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블랙독 | 유민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