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우 측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우려, 공연 잠정 연기" [공식입장]
2020. 02.03(월) 17:46
김태우
김태우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가수 김태우가 2월 예정됐던 소극장 콘서트를 잠정 연기했다.

김태우는 3일 정오 공식 팬카페와 SNS를 통해 "오는 14일과 15일 개최 예정이었던 소극장 콘서트 '소울 풀(SouL PooL)' 공연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영향으로 인해 잠정 연기됐다"고 밝혔다.

김태우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응하기 위해 공연장 내/외부 모든 출입 인원의 마스크 착용, 손 소독제 배치, 열화상 카메라 설치 등 다양한 방법을 준비하고 있었으나 확진자가 늘고 있는 상황에 공연을 강행하는 것은 무리라고 판단되어 확산 예방 차원에서 공연 잠정 연기를 결정하게 됐다"며 연기 이유를 밝혔다.

김태우의 소극장 콘서트 '소울 풀'은 약 11년 만에 개최되는 소극장 콘서트로 오는 14일과 15일 서강대 메리홀 대극장에서 펼쳐질 예정이었으나 확산자가 늘고 있는 상황에 많은 팬들의 안전과 불안이 늘어나는 상황에서 결국 공연 잠정적 연기를 결정했다.

소속사 측은 "3일 저녁 7시 예정돼 있던 공연 티켓 오픈 일정을 취소하게 되었음을 알려드린다. 이번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고통받는 분들께 위로를 전하며 추가 확산으로 인해 어려움이 발생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P&B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태우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 우한 폐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