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은 "'블랙독', 떠나보내려니 아쉽다" 종영 소감
2020. 02.05(수) 15:28
블랙독, 안상은
블랙독, 안상은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안상은이 '블랙독'을 함께 한 스태프와 배우들에게 진심 어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4일 막을 내린 tvN 월화드라마 '블랙독'(극본 박주연·연출 황준혁)에서 대치고등학교 문제의 낙하산 기간제 교사 장희수 역할을 맡아 반전의 재미를 선사한 안상은이 아쉬운 마음을 가득 담은 종영 소감을 밝혔다.

안상은은 "오디션에 합격하고 너무 기적 같아 어안이 벙벙하던 때가 기억난다. 작품이 진행되는 동안 의심과 고민이 들 때도 있었는데 그때마다 감독님과 많은 분들이 도와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했다. 떠나보내야 하니 아쉽다"고 각별한 애정을 표했다.

이어 "이번 작품을 연기하면서 많은 공부를 했다. 희수라는 인물이 우리 삶 속에 어느 누군가일 수도 있지만, 희수 같은 사람에게 영향받는 이들도 있을 것이다. 누군가에게 공감을 줄 수 있는 연기를 하고 싶었다"며 캐릭터에 대한 남다른 애착을 드러냈다.

끝으로 안상은은 "함께한 감독님과 모든 스태프분들과 배우분들 그리고 재밌게 봐주신 시청자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 저는 또 다른 작품을 통해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 드리겠다"는 포부로 앞으로 안상은이 펼칠 연기에 기대감을 높였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블랙독']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블랙독 | 안상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