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화탐사대’ 배다해·길건 고통 호소, ‘악플러’ 실체는?
2020. 02.05(수) 22:31
실화탐사대
실화탐사대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실화탐사대’가 가수 배다해, 길건 등이 고통을 호소한 악플러들의 실태를 추적했다.

5일 밤 방송된 MBC 교양프로그램 ‘실화탐사대’에서는 악플러에 관해 집중 조명한다.

2010년 한 예능프로그램에 등장, ‘천상의 목소리’를 가진 소프라노로 화제를 모으며 대중들에게 얼굴을 알린 가수 배다해. 최근 그는 악플러로 인한 고통을 호소했다. 한 악플러가 배다해가 나오는 영상이나 개인 SNS에 모욕적인 내용의 댓글을 쉼 없이 달거나 심지어 돈을 내놓으라는 협박까지 일삼았다는 것. 아이디를 차단해도 끊임없이 새로운 아이디를 만들어 악플을 써 온 악플러는 4년 동안 배다해를 괴롭히고 있었다.

올해로 데뷔 17년 차인 가수 길건도 최근 故 설리와 故 구하라를 추모했다가 악플러의 공격을 받았다. 악플러들은 도대체 왜 악플을 다는 것일까. ‘실화탐사대’는 악플 추적 업체를 통해 악플러들과 통화를 시도해봤다. 놀랍게도 대부분의 악플러는 본인이 악플을 썼다는 사실조차 기억하지 못했는데. 전문가들은 피해자들이 겪는 고통에 비해, 처벌 수위가 지나치게 낮다는 점을 지적하고 있었다.

수년 간 되풀이되고 있는 악플 피해, ‘실화탐사대’에서는 악플이 얼마나 사람을 고통스럽게 하는지 당사자들의 고백을 통해 생생하게 들어보고, 이를 근절할 방법을 고민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M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실화탐사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