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구혜선 "안재현, 법원에서 보겠죠" [TV온에어]
2020. 02.06(목) 06:25
한밤
한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한밤'에서 배우 구혜선이 안재현과 파경을 맞은 이후 처음으로 방송을 통해 심경을 고백했다.

5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본격연예 한밤'(이하 '한밤')에서는 구혜선의 단독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날 '한밤'은 구혜선과 만남을 가졌다. 인터뷰는 구혜선이 봉사 활동을 나온 유기견 보호소에서 진행됐다. 구혜선은 오랜만에 방송에 출연한 소감을 시작으로 이야기를 이어나갔다. 그는 "방송 카메라 앞에 서는 것은 오랜만이다. 언제 섰는지 기억이 안 날 정도다. 촬영 앞두고 잠을 좀 설쳤다"고 말했다.

이어 "4월에 전시회할 그림을 그리며 지내왔다. 예전에 그렸던 그림보다는 색깔도 많이 들어갔고 마음이 희망적으로 변했다"고 덧붙였다.

구혜선은 파경 당시를 떠올리며 심경을 밝혔다. 그는 "사실 의지할 데가 없어서 대중들에게 의지를 많이 했다. 내가 너무 유치하고 부끄럽다는 생각이 크다. 피로감을 드렸다면 죄송하다. 돌이켜 보면 그땐 그게 최선이라고 생각했다. 화가 난 상태에서는 아무것도 안 보이지 않느냐"고 말했다.

구혜선은 SNS 폭로전을 회상하며 "안재현과 내가 2년간 주고받은 문자와 관련된 기사를 보고 내가 이길 수 없다고 생각했다. 2년 동안 안재현과 얼마나 많은 이야기를 했겠나. 그런데 싸우는 이야기만 편집해서 보여주면 '구혜선이 미쳤네'라고 밖에 보일 뿐이었다. 그래서 생각을 고쳐먹었다"고 고백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한밤


구혜선은 안재현과의 이혼을 전혀 생각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그는 "과정이 없었다. 그래서 처음에는 태연했다. 장난을 조금 오래 치는 줄 알았다. 그만큼 많이 믿었다. 나중에 장난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고 정말 화가 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결혼할 때 다짐한 게 '내 생애는 이혼은 없다'고 생각했다. 싸우는 한이 있어도 둘이 풀고, 아플 때나 힘들 때나 늘 옆에 있겠다는 약속을 했다. 그래서 지금까지 일어난 일들이 다 내가 한 행동들이 아니라 꿈을 꾼 것 같다. 6개월간 악몽을 꾼 것 같은 느낌"이라고 설명했다.

제작진은 구혜선에게 "파경 후 안재현과 만난 적이 있냐"고 물었다. 이에 구혜선은 "전혀 없다. 제가 원하는 건 오로지 대화였는데 이미 닫혔다. 안재현이 원하는 방향으로 해줘야 한다고 생각한다. 언젠가 법원에서 보지 않겠냐"고 털어놨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한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구혜선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