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민, 일본 팬미팅 잠정 연기 "신종 코로나 영향"
2020. 02.06(목) 14:58
효민
효민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그룹 티아라 출신 가수 효민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우려해 일본 팬미팅을 잠정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소속사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는 6일 보도자료를 통해 "오는 2월 23일 예정이었던 효민의 일본 팬미팅 개최가 잠정 연기됐다. 이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영향을 감안한 결정으로 공연을 기대하고 기다려 주신 팬 여러분들의 많은 양해 부탁 드린다"라고 밝혔다.

이어 "팬 분들에게 좋은 모습을 선보이고자 많은 준비를 하고 있던 효민 역시 아쉬움을 표하고 있다. 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모두의 건강과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 방지, 예방을 위한 이번 결정에는 이견이 없다"라며 "확진자들의 빠른 쾌유를 빌며, 이를 위해 노력 중인 의료진 분들에게도 응원의 인사를 전한다"고 덧붙였다.

잠정 연기를 알린 효민의 일본 팬미팅 '효민 라이브&토크 2020 인 재팬'(Hyomin LIVE&TALK 2020 in Japan)의 재개최 일정은 추후 공지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 효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