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어송라이터 에이톤, 카카오M 레이블 ‘플렉스엠’과 전속 계약 체결
2020. 02.07(금) 09:01
에이톤
에이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싱어송라이터 에이톤이 카카오M 산하 프로듀서 레이블 플렉스엠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플렉스엠은 최근 설립된 카카오M 산하 프로듀서 중심 레이블로 우수한 프로듀서진과 콘텐츠 기획력을 바탕으로 뛰어난 음악성을 지닌 아티스트들의 발굴 및 육성에 나서고 있다.

그 첫 번째 아티스트로 함께하게 된 에이톤은 2017년 발표된 길구봉구의 메가 히트곡 ‘이 별’을 작사 작곡하며 이름을 알린 인물이다. 이후 백지영, 세븐틴 도겸 등 유명 아티스트들과 함께 작업을 이어오며 스타 프로듀서이자 싱어송라이터로 성장세를 다지고 있다.

특히 에이톤은 지난 해 12월 길 가던 30대 여성을 성폭행하려던 외국인 남성을 업어치기로 제압해 경찰에 인도 후 ‘2019년을 빛낸 의인’에 선정, 새해 문재인 대통령과 해돋이 산행을 함께하는 등 뜨거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에이톤의 전속계약과 관련해 플렉스엠 측은 “에이톤이 가진 프로듀서로서의 역량과 뛰어난 가창력이 회사가 추구하는 비전과 맞닿아 있다는 점이 함께 하게 된 가장 중요한 이유”라고 계약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현재 에이톤의 가창력이 돋보일 수 있는 발라드 앨범을 준비하고 있으며 상반기 중 발매할 예정”이라는 앞으로의 계획 역시 밝혔다.

에이톤 역시 “싱어송라이터로서 발라드 음악을 중심으로 하는 음악적 방향성에 대한 공감대와 국내 최고의 프로듀서들과 함께 작업하며 성장할 수 있다는 점이 함께하게 된 결정적 이유가 됐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좋은 음악, 오랫동안 사랑 받을 수 있는 음악으로 팬 여러분들을 찾아 뵙겠다”는 활동 각오를 전했다.

상반기를 목표로 첫 앨범을 준비하고 있는 싱어송라이터 에이톤은 오는 7일 밤 방송되는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7’에 패널로 출연, 이후 라디오, 음악 방송 출연 등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플렉스엠]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에이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