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직한 후보’ 라미란 “가장 많이 하는 거짓말? ‘괜찮아’” [인터뷰 맛보기]
2020. 02.07(금) 12:00
정직한 후보, 라미란
정직한 후보, 라미란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라미란이 자신이 평소 가장 많이 하는 거짓말에 대해 밝혔다.

라미란은 7일 서울 종로구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정직한 후보’(감독 장유정·제작 수필름) 개봉 기념 인터뷰에서 자신이 평소 가장 많이 하는 거짓말이 “괜찮아”라고 말했다.

이날 라미란은 “평소 거짓말을 안 하고 다니는 성격이라 생각했는데, 돌이켜 보니 거짓말을 자주 했다. 주로 선의의 거짓말을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가장 많이 하는 거짓말은 ‘괜찮아’다. 주위 지인들에게 ‘난 괜찮다’라는 말을 가장 많이 한다. 아무래도 걱정을 끼치고 싶지 않아 그런 것 같다”고 설명해 공감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라미란은 분위기를 바꿔 “다음으로 많이 하는 거짓말은 ‘배불러’인 것 같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배부르다. 난 안 먹을게’라고 말하면서 이것저것 다 먹는다. 이런 거짓말들을 돌이켜 봤을 때 내가 거짓말을 하지 않는 편은 아닌 것 같다”고 덧붙였다.

‘정직한 후보’는 거짓말이 제일 쉬운 3선 국회의원 주상숙(라미란)이 선거를 앞둔 어느 날 하루아침에 거짓말을 못 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좌충우돌 코미디로, 오는 12일 예정대로 개봉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NEW]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라미란 | 정직한 후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