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술녀, 초등학교 은사와 눈물의 재회 (TV는사랑을싣고)
2020. 02.07(금) 20:31
박술녀, TV는 사랑을 싣고
박술녀, TV는 사랑을 싣고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한복 디자이너 박술녀가 'TV는 사랑을 싣고'를 통해 초등학교 은사와 재회했다.

7일 저녁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는 박술녀 편으로 꾸며졌다.

이날 박술녀는 초등학교 시절 유일하게 기억하는 은사를 찾았다. 은사는 "술녀가 책을 제일 많이 읽었다"며 박술녀를 기억했다.

대화 내내 눈물을 훔치던 박술녀는 "그런 구체적인 건 기억이 안 난다. 어릴 때 어리석은 생각이었는데, 선생님께서 굉장히 예쁜 친구들만 좋아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에 박술녀의 은사는 "절대 그런 일이 없다. 일단 담임을 하면 다 자식 같다. 담임을 하다 보면 코 흘리면 코 흘리는 데로 귀엽고 다 예쁘다"며 "박술녀는 꼬마대장이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따돌림 당하는 친구들을 잘 보살펴주기도 했다"고 기억했다.

박술녀의 은사는 "왜 학교를 안 나오나 싶어서 가정방문을 갔는데, 가정형편이 넉넉지 않은 것 같더라. 공부도 잘하고 똑똑한데 왜 학교를 안 보내시느냐고 했었다"고 이야기했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1 'TV는 사랑을 싣고']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TV는 사랑을 싣고 | 박술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