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미술상 이어 편집상도 불발, 아쉬움 연속(오스카 시상식)
2020. 02.10(월) 11:58
아카데미 시상식, 기생충
아카데미 시상식, 기생충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영화 '기생충'이 아쉽게 편집상을 놓쳤다.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제작 바른손이앤에이) 9일(현지시간) LA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이하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감독상, 작품상, 각본상, 편집상, 미술상, 국제장편영화상 등 총 6개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앞서 '기생충'은 각본상을 받으며 좋은 출발을 알렸지만, 미술상에서는 아쉽게 영화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에게 밀리며 수상의 영예를 안지 못했다.

이어 '기생충'은 편집상의 결과와 마주하게 됐다. '기생충'의 양진모 편집자는 '포드 V 페라리' '아이리시맨' '조조래빗' '조커' 등과 함께 노미네이트됐다.

이후 편집상의 주인공은 '포드 V 페라리'의 마이클 맥커스커와 앤드류 버클랜드로 공개됐다. 마이클 맥커스커는 "아카데미와 모든 후보자들에게 먼저 영광을 돌리고 싶다. 무척이나 멋진 작품들이었다. 또 처음부터 저를 지지해주신 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는 소감을 전했다. 또한 앤드류 버클랜드는 '포드 V 페라리'의 감독을 비롯해 배우들에게 영광을 돌렸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영화 '기생충' 포스터]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기생충 | 아카데미 시상식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