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아카데미 시상식 4관왕, 한국 영화 역사 새로 썼다 [종합]
2020. 02.10(월) 13:34
2020 아카데미 시상식 기생충 4관왕
2020 아카데미 시상식 기생충 4관왕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영화 '기생충'이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관왕을 기록하며 오스카 레이스를 마무리했다.

10일 오전 10시(한국 시각) '제92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이하 '2020 아카데미 시상식')이 미국 LA 돌비극장에서 열렸다.

이날 최대 관전 포인트는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제작 바른손이앤에이)의 수상여부였다. '기생충'은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 각본상, 편집상, 미술상, 국제장편영화상 등 총 6개 부문에 후보로 지명됐다. 이는 한국 영화 사상 최초다.

이미 후보 지명만으로 한국 영화의 역사를 새롭게 쓴 '기생충'은 이날 6개 부문 중 총 4개 부문에서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먼저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과 한진원 작가가 영화 '나이브스 아웃' '결혼이야기' '1917'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와 각축 끝에 각본상을 수상했다.

봉준호 감독은 "국가를 대신해서 각본을 쓰는 건 아니지만 매번 쓸 때마다 큰 부담감과 함께 한다. 하지만 이번 상은 한국에도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는 수상소감과 함께 배우들에게 수상의 영광을 돌렸다. 또 한진원 작가는 한국의 할리우드나 마찬가지인 충무로를 언급한 수상소감으로 박수를 받았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이어 오스카 레이스 시작부터 유력 수상 후보로 점쳐졌던 국제장편영화상은 이변 없이 '기생충'이 수상의 주인공이 됐다. 국제장편영화상은 당초 외국어영화상이라는 이름으로 시상돼 왔으나 올해부터 명칭이 변경됐다. 봉준호 감독은 상 명칭 변경에 대해 언급하며 "외국어 영화상이 올해부터 국제장편영화상으로 바꼈다. 이 상의 첫 번째 주인공이 돼 기쁘다. 또 오스카가 향하는 방향성을 지지하고 싶다"고 운을 뗐다. 이어 "홍경표와 이하준 그리고 양진모 등의 제작진을 비롯해 배우들에 감사함을 전하고 싶다. 오늘은 술에 취해도 될 것 같은 날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각본상과 장편국제영화상에 이어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쟁쟁한 후보들을 꺾고 감독상을 수상하는 이변이 벌어졌다. 예상치 못한 수상에 봉준호 감독도 놀란 표정을 감추지 못하고 오스카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이어 봉준호 감독은 함께 후보에 오른 마틴 스코세이지, 쿠엔틴 타란티노 등을 언급한 수상 소감으로 기립 박수를 받았다.

작품상도 '기생충'에게 돌아갔다. '기생충'은 아카데미 시상식 최초로 외국어 영화로 작품상을 수상하게 됐다. '기생충'의 제작사인 바른손이앤에이의 곽신애 대표는 "상상도 해본 적이 없는 일이 실제로 벌어지니까 너무 기쁘다. 지금 이 순간이 굉장히 의미있고, 상징적인, 시의적절한 역사게 세워진 기분이다. 이러한 결정을 해주신 아카데미 회원분들께 경의를 표한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이로써 '기생충'은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까지 총 4개 부문 수상의 영광을 안게 됐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뉴시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2020 아카데미 시상식 | 기생충 | 봉준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