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이즈, 빅스·엑소 잇는 ‘늑대’ 이렇게 다르다
2020. 02.10(월) 15:15
더보이즈 컴백
더보이즈 컴백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그룹 더보이즈가 ‘늑대 소년’ 콘셉트 소화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더보이즈(상연 에릭 케빈 선우 현재 영훈 주연 주학년 큐 제이콥 뉴)의 첫 정규앨범 ‘리빌’(REVEAL)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10일 오후 서울 광진구에 위치한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의 진행은 개그우먼 박지선이 맡았다.

더보이즈는 앨범 타이틀곡 ‘리빌’의 무대를 최초로 공개했다. 이 곡은 프로그레시브 하우스 기반의 팝 알앤비 곡이다. ‘달빛에 비친 늑대’이자 한 해 ‘첫 보름달’이라는 의미를 가진 ‘울프문’(Wolfmoon)을 키워드로 더보이즈의 양면적 매력을 담아냈다.

퍼포먼스는 신비로운 ‘늑대소년’ 콘셉트로 만들어 졌다. 늑대의 행동 습성을 활용, 카리스마 넘치는 안무가 탄생했다.

그룹 빅스, 엑소, 원어스 등 선후배 가수들 역시 ‘늑대 인간’ 콘셉트를 소화해 왔다. 이들과의 차이점에 대해 큐는 “늑대란 콘셉트가 되게 다양한 매력이 있는 것 같다”라며 “더보이즈는 이번에 늑대 소년을 소화하면서 강렬함, 카리스마 안에 서정적이고 신비로운 매력을 담았다는 게 특별한 점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개인적으로 잘 소화한 멤버는 에릭이 꼽았다. 그는 “물론 날 포함한 11명이 다 잘 소화했다고 생각하지만, 그 중에서도 잘생긴 주연과 영훈이 잘 소화했다고 생각한다”라고 했다.

이어 “영훈은 머리를 염색했다. 원래 잘생긴 얼굴이 더 잘생겨 보인다. 주연은 키가 크고 춤도 잘 추는데 늑대소년 콘셉트 안무를 잘 살려준 것 같아서 어울린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늑대 | 더보이즈 | 크래커엔터테인먼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