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이윤지, 딸바보 엄마의 눈물 [TV온에어]
2020. 02.11(화) 06:20
동상이몽2
동상이몽2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동상이몽2'에서 배우 이윤지가 딸 라니 심리분석 결과에 눈물을 보였다.

10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딸 라니의 심리를 알아보기 위해 아동 상담센터를 방문한 이윤지 정한울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윤지 정한울은 라니의 심리 상담을 위해 센터를 방문했다. 두 사람이 각각 라니와 함께 놀이를 하는 모습을 상담사가 관찰하는 방식으로 상담이 이뤄졌다. 모든 관찰이 끝나고 라니의 심리 상담 결과가 공개됐다. 이윤지와 정한울은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상담사는 심리분석 결과 라니가 사회적 민감성이 높아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는데 오랜 시간이 걸린다고 설명했다.

그는 "사회적 민감성이 높으면 자율성 자존감이 높아지기가 어렵다. 성격적인 측면을 봤을 때 자율성, 연대감, 자기 초월 모두 높다. 이런 친구들은 양육자들이 굉장히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한다"고 이야기했다.

두 사람의 양육 태도에 대한 결과도 공개됐다. 이윤지와 정한울은 모두 지지 표현을 많이 했으며, 혼내기보다는 합리적인 설명을 많이 해주는 성향이 드러났다. 상담사는 "정한울은 '맞았어'를 반복하는 등 성취 압력이 있다. 이윤지는 아이에게 많이 개입해 둘째 출산 후 생길 수밖에 없는 갭을 아이가 크게 느낄 수 있다"고 전했다.

상담사는 이윤지에게 "조금 거리감을 두는 연습을 해야 한다. 스스로 느끼고 배울 수 있게 해라. 엄마가 아직도 어린아이 다루듯 하는 경향이 있다. 그러면 아이의 성장을 방해할 수 있다. 스스로 하게 해 줘라"라고 조언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동상이몽2

이를 들은 이윤지는 "친구가 되어주는 것이 가장 좋은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그게 아니었다"며 라니에 대한 미안함을 드러냈다. 또한 상담사는 "라니가 가족을 그릴 때 라돌이를 먼저 그린 것은 그만큼 라돌이를 중요한 이슈로 생각하고 있다는 뜻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상담사는 "아이가 불편한 감정을 표현해도 수용해라. 부정적인 정서가 나오더라도 놀라지 마라. 울더라도 당황하지 말아라. 6살은 속상한 마음이 울음으로 먼저 표현될 나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윤지는 상담이 끝난 뒤 개선이 됐냐는 김구라의 질문에 "기존 표현 방법을 확 줄였다. 점차 좋아지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동상이몽2']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라니 | 이윤지 | 정한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