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파엠' 주시은 아나운서 "배성재, 늘 내가 먹고 싶은 메뉴 먹자고"
2020. 02.13(목) 08:45
김영철의 파워FM, 주시은 아나운서
김영철의 파워FM, 주시은 아나운서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김영철의 파워FM'에서 주시은 아나운서가 동료 아나운서들과의 식사 자리에 대해 말했다.

13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는 주시은 아나운서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영철과 주시은은 직장인들이 꼽은 함께 밥을 먹기 싫은 동료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그 중 4위에 '자기가 먹고 싶은 메뉴만 강요하는 사람'이 등극했고, 김영철은 "어떤 선배 분이 메뉴를 강요하냐"고 물어 주시은을 당황케 했다.

주시은은 "그런 분 없다"고 답했지만, 김영철은 여러 SBS 아나운서들의 이름을 대며 주시은을 떠봤다.

하지만 주시은은 "조정식 아나운서와는 밥을 많이 안 먹어봤다" "배성재 선배님은 늘 제가 먹고 싶은 것을 먹자고 하신다"며 맞섰다.

끝으로 김영철이 신용철 국장에 대해 묻자, 주시은은 "국장님이랑 밥은 잘…"이라며 말끝을 흐려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영철의 파워FM | 주시은 아나운서 | 철파엠
싸이월드공감